기사검색

광주 붕괴참사 규명…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 운영

군산대 이영욱 교수 위원장, 산‧학‧연 전문가 10명으로 구성

가 -가 +

윤경찬 기자
기사입력 2021/06/11 [10:03]

▲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구역에서 철거 중이던 5층 건물이 붕괴돼 지나가던 버스를 덮쳤다. 119 소방대원들이 무너진 건축물에 매몰된 버스에서 승객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국토교통부가 광주광역시 철거현장 붕괴 참사와 관련해 군산대 이영욱 교수를 위원장으로 산‧학‧연 전문가 10명으로 구성된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를 8월 8일까지 운영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9일 광주시 동구 학동 소재 건축물 철거현장에서 발생한 붕괴 사고와 관련해 사고원인을 명확하게 규명하고 유사사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를 구성·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는 건축물관리법 제46조에 따르면, 사망자 또는 실종자가 1명 이상이거나 부상자가 5명 이상인 인명사고 또는 건축물붕괴 등이 발생한 사고에 대해 사고 경위 및 원인 등을 조사하기 위해 위원회 설치가 가능하다. 

 

위원장을 비롯해 건축시공 4명, 건축구조 4명, 법률 1명으로 구성된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는  근본적인 사고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객관적이고 투명한 조사를 기반으로 조속히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국토부 엄정희 건축정책관은 “이번 사고조사는 건축물 철거공사허가과정부터 현장시공과정에 있어 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문제를 포괄적으로 조사해 사고를 유발한 근본적인 원인을 규명할 것”이라면서 “조사가 완료되면 모든 국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사고조사의 모든 과정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위원회는 11일 국토안전관리원 호남지사(광주)에서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 착수회의를 실시하고 해당 사고조사에 필요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9일 오후 4시 22분께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주택 재개발사업 근린생활시설 철거 현장에서 지상 5층 규모 건물이 무너졌다. 이 사고로 건물 잔해가 왕복 8차선 도로 중 5차선까지 덮치면서 정류장에 섰던 시내버스 1대가 깔려 버스에 타고 있던 17명 중 9명이 숨지고 8명이 중상을 입었다.

 

 

/윤경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