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당산동6가’ 25층 주상복합건축물 건축심의 통과

여의도-합정(신촌)-강서 잇는 교통 요충지…영등포 랜드마크 계획

가 -가 +

변완영 기자
기사입력 2021/02/25 [22:58]

▲ 당산동6가 주상복합건물 투시도  © 매일건설신문


영등포구 당산동 331-1번지 주상복합건축물 건축계획안 서울시 건축위원회를 지난 23일 통과했다.

 

계획안은 지하6층 지상25층 규모로 지하2층의 영화관, 지하1층~지상2층의 근린생활시설과 2개동의 도시형생활주택(192세대) 및 오피스텔(40실)다. 9월에 착공해 2024년 8월에 준공 예정이다.

 

사업부지는 지하철 2호선·9호선 당산역과 바로 접하고 있으며, 광역·일반버스정류장 및 택시정류장 등이 밀집돼 있는 여의도-합정(신촌)-강서를 연결하는 교통의 중심지에 위치하고 있다. 10층 이상의 층에서는 한강, 여의도, 남산을 모두 바라볼 수 있는 훌륭한 입지적 장점을 갖추고 있다.

 

이러한 위치적 장점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입면과 배치계획에 심혈을 기울여 설계를 진행했으며, 그 결과 한번 보면 누구에게나 각인될 수 있는 독특한 시각적 경험을 선사할 수 있는 건축물이 탄생된 것이다.

 

일반적인 공동주택 평면계획과는 달리 층별로 다른 평면을 계획해 다양한 표정의 입면을 도출했고 이는 단순히 시각적 즐거움을 줄 뿐 아니라 외부공간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발코니를 적극 도입해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한 실용적인 공간이 되도록 했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앞으로도 서울시에서 건축되는 건축물은 건축위원회 심의를 통해 건축물의 안전과 편리한 기능·환경 친화적인 것 이외에도 시민들에게 미적 즐거움을 주는 건축 디자인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변완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당산동6가, 주상복합건축물, 건축심의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