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유역별 특성 고려해 강 자연성 회복에 주력”

13일 한강유역물관리위원회 ‘제1차 한강 유역 자연성 회복 포럼’

가 -가 +

김동훈 기자
기사입력 2021/01/14 [10:52]

 

 환경부 4대강조사평가단, 강 회복 위한 4가지 중점목표 발표

 

▲ 한강유역물관리위원회는 13일 '제1차 한강 유역 자연성 회복 포럼'을 열고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왼쪽부터 전만식 강원연구원 선임 연구위원, 최동진 한강유역위 계획분과 위원장, 김형수 한강유역위 위원장, 백명수 한강유역위 간사. © 매일건설신문

 

환경부는 올해 국가물관리기본계획 수립을 앞두고 6월까지 유역별 특성을 적극 고려한 강 자연성 회복 세부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강유역환경청과 7개 시‧도로 구성된 한강유역물관리위원회는 13일 서울 하남시 한강유역물관리위원회 회의실에서 한강 유역의 자연성 회복을 위한 ‘제1차 한강 자연성 회복 포럼’을 개최했다. 한강 유역 전문가, 관련 시민단체, 물관리 전문기관 등 26명을 포럼위원으로 구성하고 논의와 교류를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립한다는 목표다. 

 

이날 열린 포럼은 김형수 한강유역물관리위원장, 최동진 계획분과 위원장, 전만식 강원연구원 선임 연구위원 등 소수 인원만 현장에 참석하고 나머지 발표자 및 토론자들은 온라인으로 참석해 진행됐다.

 

박정준 환경부 4대강조사평가단 평가총괄팀 사무관은 ‘우리 강 자연성 회복 구상’을 주제로 한 온라인 기조발제에서 “현재 우리 강은 과다한 물이용과 토지이용으로 유량이 감소하고 있으며 각종 구조물로 인해 단절돼 역동성과 연속성을 상실한 상태”라면서 “강의 생태계가 회복력(Resilience)을 높여 스스로 조정·적응 가능하도록 하는 게 핵심 방향”라고 밝혔다.

 

이에 환경부는 ▲더불어 사는 강 ▲맑은 물이 흐르는 강 ▲살아 움직이는 강 ▲생명이 숨 쉬는 강 등 네 가지 목표를 설정하고 강의 ‘회복’에 나서기로 했다. 

 

우선 유역물관리위원회의 실질적 권한을 확대해 유역별 거버넌스를 활성화시킨다. 낙동강 취수원 이전 관련 지역갈등, 소양강 물값 분쟁사례 등 그간 지속돼 왔던 물 관련 갈등을 주민 참여를 통해 원활히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상업적이고 획일적으로만 활용됐던 강을 지역의 고유성과 역사성을 고려해 친수(親水)서비스로 강화한다. 

 

유역 저류량 및 침투량 회복을 위해 도시 물 순환을 더욱 강화하고 하·폐수 재이용, 중수도, 빗물 등을 통해 대체수자원 활용에 적극 나선다. 유량 감소로 하수처리장 등 점오염원 영향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하·폐수 처리시설을 확충하고 유역별 방류수 기준도 마련한다.

 

강의 연속성을 회복하기 위해서 보·낙차공·하굿둑 등 수리구조물에 대한 주기적 평가를 거쳐 단계적으로 개선 및 철거를 진행한다. 수생태와 강의 구조를 고려한 연속성 회복 전략도 수립한다.

 

박 사무관은 “한강 상류는 강원도의 넓은 산림이고 하류는 대도시가 들어서 있다. 금강은 중류에 대도시가 위치해 있다. 이처럼 유역별로 특징이 다르기 때문에 강별로 나눠 자연성 회복을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동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