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에기평, 국내 에너지 기업의 GCF사업 수주 지원

산업은행과 그린뉴딜 투자성과 확산을 위한 MOU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20/11/26 [16:15]

▲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전경              © 매일건설신문

 

에너지기술평가원은 26일 GCF(Green Climate Fund, 녹색기후기금) 인증기구인 한국산업은행(이하 산업은행)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그린뉴딜 투자성과와 GCF 사업 연계를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하였다. 

 

이번 업무협약은 에기평의 에너지 기술개발‧국제협력사업과 산업은행의 GCF 연계사업‧해외 프로젝트파이낸스 자문‧주선사업 등을 활용해 국내 그린뉴딜 투자성과를 해외진출로 연계하고, 국내 에너지 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체결됐다.

 

에기평과 산업은행은 앞으로 협업을 통해 GCF 자금 추진이 가능한 개도국 에너지사업을 적극 발굴하고, 국내 에너지 기업이 최종적으로 사업을 수주할 수 있도록 전 과정에서 체계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에기평은 해외시장 진출이 가능한 우수 에너지기술 보유 기업 발굴, 기술성 검토를 위한 전문가 소개, 정부 간 협력채널을 통해 개도국 정부와 사전 협력 기반 구축을 지원하고 산업은행은 GCF 사업의 적합성 검토, 사업기획 컨설팅, 금융전문가 등을 지원한다.

 

향후 에기평과 산업은행이 협력해 발굴한 개도국 에너지 투자 사업이 최종적으로 GCF 이사회에서 승인을 받게 되면, 해당 개도국에서 추진되는 녹색기후기금 사업 입찰 시 유리한 조건으로 경쟁할 수 있게 된다. 

 

임춘택 원장은 “세계은행과의 업무협약에 이어 이번 산업은행과의 업무협약 체결 역시 의미 있는 성과가 될 것”이라며 “향후 많은 국내 기업이 GCF 사업에 참여해 개도국 에너지시장에 진출한다면, 우리 경제발전에 기여함은 물론 개도국의 에너지인프라 개선과 청정에너지산업 발전에도 이바지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한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