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대림산업노조, 창립 후 첫 단체교섭

고용불안·구조조정·노조무시 등 대책요구

가 -가 +

변완영 기자
기사입력 2020/11/25 [16:54]



지난 9월11일 노동조합을 창립했던 건설기업노조 ‘대림산업 지부’가 두 달만인 지난 11일 첫 단체교섭을 요구했다.

 

노조는 ▲고용불안 ▲그룹차원 구조조정 ▲회사의 노조무시에 대한 대책 등을 요구했다.

 

먼저 노조는 “회사는 흑자인데 2017년 이후 희망퇴직을 빌미로 저성과자와 나이순으로 지속적으로 사직을 강요해 왔다”며 고용불안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자발적인 희망퇴직이 아닌 퇴직을 강요하는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노조측 주장에 따르면 지난해 회사는 영업이익 ‘1조 클럽’에 이어 올해도 이 목표를 달성할 것으로 보이는 등 최근 몇 년간 유래 없는 이익을 달성했다는 것이다. 이로써 이해욱 회장은 올 상반기 급여 9억원, 상여금 13억5천만원 등 총 22억5천만원의 보수를 받았으며 대표이사를 포함해 주요 임원들은 5억~7억 등 보스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직원들의 임금은 동결이고, 복리후생은 경쟁사 대비 57%에 머물고 있는 상황”이라며 “임금과 성과금은 흑자대비 적정한 인상비율을 충분한 내부 협의를 거쳐서 제시할 예정”이라고 분명히 했다.

 

또한 지부는 “DL E&C의 인적분할은 구성원들과 충분한 공감대나 합리적 근거가 부족하고 향후 사업영역 중첩(건축·토목)으로 대림건설과 합병 가능성이 다분하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양사 내부 고용불안 문제가 제기된다는 것이다.

 

계속해서 “만일 사측이 구조조정을 하면 내부 구성원들의 의견을 회사에 전달하고, 차후 예상되는 인위적인 인력 구조조정에 대해 조합원들의 고용안정에 관한 내용을 단체협약에 추가할 예정”이라고 강조 했다.

 

덧붙여 노조창립이후 노동조합 홍보, 사무실, 전임자 요청에 대한 무시가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단체협상 과정에서 대표이사가 나서줄 것을 요구하고, 법적 단체협상 절차가 무시되면 즉각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라며 “게시판 이용이나 사무실, 조합원 100명 이상일 경우 제공해야하는 전임자에 대해 회사가 제공할 것”을 요구했다.

 

 

/변완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대림산업지부, 건설기업노조, 단체교섭, 고용불안, 구조조정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