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동서발전, ‘주문을 잊은 카페’ 상설 1호점 개점

발달장애‧치매에 대한 인식 전환… 지역사회 통합돌봄 역할 수행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20/11/23 [15:37]

▲ 김인환 찬솔 사회적협동조합 대표(왼쪽에서 1번째), 신용민 한국동서발전 사회공헌부장(왼쪽에서 4번째), 김옥자 울산학생교육문화회관 관장(왼쪽에서 5번째)과 관계자들이 주문을 잊은 카페 현판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동서발전은 치매 및 발달장애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사회적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울산 학생교육문화회관에 ‘주문을 잊은 카페’ 상설 1호점을 열었다고 23일 밝혔다.

 

주문을 잊은 카페는 지역사회 통합돌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치매 어르신과 발달 장애인이 직접 주문을 받아 음료를 제조하고 서빙하는 등 점원으로 일하는 동시에 방문객과 소통할 수 있는 곳이다. 

 

동서발전은 지난 10월 찬솔 사회적협동조합과 주문을 잊은 카페 상설점 운영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동서발전은 커피머신, 제빙기 등 카페 운영에 필요한 기자재를 지원했으며, 찬솔 사회적 협동조합은 주문을 잊은 카페 상설점의 장소를 지원하고 카페 운영을 담당한다.

 

특히 동서발전은 중소기업 판로를 지원하고 친환경 카페운영을 위해 중소기업 혁신제품으로 선정된 ‘친환경 종이빨대’ 18,000개를 전달하여 주문을 잊은 카페 운영에 의미를 더했다.

 

동서발전은 앞서 울산, 충남 당진 등지에서 대학, 복지시설 등 지역 기관과 협력해 총 8회에 걸쳐 팝업스토어 형태로 개최한데 이어 상설점을 개설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치매어르신과 발달장애인들에게 경제활동 참여기회를 제공하고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사회적 경제조직의 자립을 지원하고 환경까지 생각하는 일석사조의 효과를 얻게 될 것”이라며 “사회적 약자의 복지 증진을 위한 주문을 잊은 카페가 지역사회의 대표적인 통합돌봄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난 3월부터 업사이클링 친환경 나눔 프로젝트 ‘새활용, 쓰임의 재발견’ 캠페인을 통해 버려지는 플라스틱을 새로운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등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서 자원 재활용에 앞장서고 있다.

 

 

/조영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