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기차 충전 가능한 주유소 대폭 늘어난다

2025년 전기차 충전기 750기, 수소차 충전소 114개 구축 목표
환경부와 정유·가스 6개社 미래차 충전시설 확대 업무협약

가 -가 +

김동훈 기자
기사입력 2020/11/20 [13:50]

복합충전시설로의 변신을 꾀하고 있는 주유소에 힘이 더 실린다. 2025년까지 전기차 충전이 가능한 주유소가 기존 대비 5배, 수소차 충전이 가능한 주유소는 기존 대비 38배가량 많아진다.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18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정유, 가스 공급 6개사와 함께 ‘미래차(전기·수소차) 충전시설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정부와 업계가 한국판 그린뉴딜 대표과제인 미래차 보급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접근성이 좋은 도심 주유소에 미래차 복합충전시설을 구축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이날 협약식에는 조경목 SK에너지 대표, 허세홍 GS칼텍스 대표,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대표, 후세인 알 카타니 에스오일 대표, 윤병석 SK가스 대표, 강정석 E1 지원본부장 등 정유 및 가스 공급 6개사가 참석했다. 

 

환경부는 도심 내 주유소 및 LPG 충전소를 활용해 미래차 복합충전소를 구축, 미래차 생활거점의 충전여건을 대폭 개선할 계획이다.

 

먼저 2025년까지 협약에 참여한 업체의 주유소 및 LPG 충전소에 전기차 급속충전기 750기, 수소차 충전소 114개를 구축한다. 이는 지난달 기준으로 전기차 충천기는 5배, 수소차 충전소는 38배 각각 증가한 양이다.

 

이에 앞서 환경부는 수소차 충전소의 구축 가속화를 위해 환경부 차관 주재로 ‘범부처 수소충전소 전담조직’을 이달 16일 출범했다. 수소차 구축 관련 인·허가권을 기초 지자체에서 환경부로 한시 상향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복합충전소 활성화를 위해 그린밸트 내 수소충전소 입지 규제도 대폭 완화한다. 

 

또한 그동안 운영 적자 발생을 우려해 수소충전소 구축에 소극적이었던 지자체와 민간 사업자들을 위해 수소연료 구입비를 한시적으로 지원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미래차 보급 확대의 핵심은 사용자가 미래차를 이용하는데 충전 불편을 느끼지 않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주유소와 충전소는 국민 실생활에 밀접한 공간인만큼 이번 협약을 계기로 미래차 이용자들의 충전 편의가 대폭 향상되고, 보급확대에도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