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GTX-C노선’ 평택연장 토론회 성료…공감대 형성

홍기원 의원 “평택 2030년 70만명 돌파…서울 연결 교통망 절대적 필요”

가 -가 +

변완영 기자
기사입력 2020/11/16 [17:23]

▲ ‘경기남부 광역교통 수요대응을 위한 GTX-C 노선 평택연장 토론회’가 16일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렸다.   © 매일건설신문



경기남부권 국회의원들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노선의 평택연장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오산), 이원욱(화성을), 권칠승(화성병), 송옥주(화성갑), 홍기원(평택갑) 의원은 16일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경기남부 광역교통 수요대응을 위한 GTX-C 노선 평택연장 토론회’를 공동 주최했다.

 

현재 평택은 주한미군기지 이전, 고덕국제화계획지구, 삼성전자단지, 브레인시티 등에 따른 대규모 지역개발이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 인구 50만을 넘어 2030년에는 인구 70만을 초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국토부가 추진하고 있는 GTX-C 덕정-수원간 노선계획은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평택, 오산, 화성, 경기 남부권역의 교통 수요를 충족하기에는 한계가 있어 보인다.

 

토론회 발표자로 나선 남서울대학교 김황배 교수는 “GTX-C노선의 평택연장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사업을 원활히 추진하기 위해서는‘광역철도 거리 지정기준’을 변경하고,‘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토론자로 나선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이준 정책팀장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의 경우는 더욱 출퇴근시간이나 비첨두시 열차운영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할 것인지가 이용수요의 효용을 만족시키는 중요한 요소라 할수 있으며, 특히 연장사업의 경우 열차의 운영효율화 측면의 고려요소가 더 많아지는 특성이 있으므로 이에 대한 세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삼보기술단 김연규 박사는“GTX-C노선이 연장되기 위해서는 제도적 문제인 대광법에 의한 서울 도심 중심으로 40㎞ 이내에 있어야 가능한 것으로 돼 있어,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물리적 거리보다 수도권 광역교통의 시간거리를 분석하여 30분 또는 40분 등의 시간거리도 같이 제시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경기연구원 이상대 박사는 “광역철도의 지정요건이 실질적인 대도시권 경제·생활권을 잘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면서“현실에 맞게 거리기준을 없애거나, 60㎞권까지 확장시킬 필요가 있다”말했다.

 

이번 토론회를 공동주최한 홍기원 의원은 “GTX-C 평택연장의 필요성은 충분하다. 또한 평택지제역까지 연장하게 되면 평택시 뿐만 아니라 화성시, 오산시 등 경기 남부권역의 광역교통 문제를 개선하고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이 크게 향상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토론회는 화성시 서철모 시장, 평택시 이종호 부시장, 오산시 김능식 부시장이 자리에 함께해 토론회에 힘을 보탰다.

 

 

/변완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GTX-C, 평택연장, 홍기원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