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에너지공단, ‘해상풍력 발전사업 정책설명‧토론회’ 개최

수산업과 공존하는 해상풍력 발전방안 주요내용 설명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20/10/30 [15:46]

▲ 서울 양재 엘타워에서 진행된 ‘해상풍력 발전사업 정책설명 및 토론회’ 행사 모습                            © 매일건설신문  

 

에너지공단 풍력발전 추진지원단은 30일 양재 엘타워에서 풍력사업자들을 대상으로 ‘해상풍력 발전사업 정책설명 및 토론회’를 개최했다.

 

산업통상자원부‧해양수산부와 공동 개최한 이번 설명회에는 한국풍력산업협회, 두산중공업, 한국해상풍력 등 국내 각 분야별 해상풍력 전문기관과 해양환경공단, 수협 등에서 약 80여명이 참석했다.

 

설명회는 2개의 섹션으로 운영됐으며, 첫 번째 섹션에서는 지난 7월에 발표한 ‘해상풍력 발전방안’의 전반적인 내용설명과 풍력발전사업을 위한 허가절차 등 제도변경사항, 재생에너지 집적화 단지 조성방안, 해상풍력 입지정보도 구축 등 해상풍력과 관련된 정부의 정책방향을 풍력발전사업자들에게 안내했다.

 

두 번째 섹션은 해상풍력과 관련해 중앙부처, 해상풍력업계, 해양환경공단과 수협의 각 분야별 전문가 토론과 참가자와의 질의응답으로 진행됐다.

 

질의응답 시간에는 그동안 제기됐던 ‘일방적인 해상풍력 추진’이 아닌 어민과 상생하는 해상풍력발전 추진의 필요성, 해상풍력 입지정보도 구축방안, 해상풍력발전의 경험 공유 등 다양한 내용이 논의됐다.

 

박성우 에너지공단 풍력발전 추진지원단 부단장은 “토론회에서 논의된 주요내용이 해상풍력 발전방안 이행과정에서 법안 등 관련제도 개선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산업부와 해수부를 비롯해 특히 수협 등 관련 기관과도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주민과 함께하고 수산업과 공존하는 해상풍력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