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국 최초 트램 ‘오륙도선’… 다원시스 차량 선정

1대 39억원, 총 5편성 195억원… 1회 충전 40km 주행가능, 최대정원 280명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20/10/30 [11:00]

▲ 오륙도 실증노선 및 연장구간 노선도                     © 매일건설신문 

 

한국 최초 트램 ‘오륙도선’의 차량 제작사로 다원시스가 선정됐다. 앞서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현대로템과 오륙도선 무가선트램 차량제작을 협의해왔지만 가격 협상에서 난항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무가선트램 연구단은 27일 오륙도선 차량 제작업체로 ‘다원시스’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다원시스는 코스닥 상장사로 서울 도시철도 4호선 210칸(2020년), 한국철도공사 전동차 208칸(2019년) 등 도시철도 차량 전문제작사다.

 

차량가격은 1대당 약 39억원으로 총 5편성 195억원이다. 다원시스가 납품할 차량은 ‘배터리 지붕탑재형 무가선 저상트램’으로 최고속도 70km/h이고, 최대정원은 약 280명이다. 공차 중량은 49톤이며 배터리 1회 충전으로 40km 주행이 가능하다. 2023년 7월까지 5편성 전체 납품이 완료하여 종합시험운행에 사용될 예정이다.

 

철도기술연구원은 올해 내로 오륙도선 차량 및 차량기지 디자인 주민공모전을 개최할 예정이며, 내년 2월에는 정거장 디자인 공모전도 준비하고 있다.

 

오륙도선이 들어서는 부산남구을 지역구인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차량 제작 업체 선정이 이뤄진 만큼 대한민국 1호 트램이라는 자부심으로 오륙도선이 상용운전을 하는 그날까지 최선을 다해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오륙도선은 지난 10월 29일 국토부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가 기본계획 승인을 했다. 이에 따라 기본설계와 실시설계 절차를 완료하고, 내년 상반기 중 공사 착공이 예상된다.

 

 

/조영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