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충북 증평군, 공사중단 아파트…생활 SOC로 탈바꿈

최초 방치건축물 정비사업과 도시재생사업 연계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가 -가 +

변완영 기자
기사입력 2020/10/23 [16:47]

▲ 현재 모습  © 매일건설신문


국토교통부는 충청북도, 증평군 및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지난 22일 증평군에서 ‘공사중단 건축물 정비 선도사업’의 정상 추진을 위한 기본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공사중단 건축물 선도사업은 국토부가 2015년부터 매년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선정하고 있다.

 

증평군 공동주택은 당초 8층 아파트로 계획됐으나, 28년 동안 공사가 중단돼 그간 도시미관 저해, 범죄․안전사고 우려 등 여러 문제점이 제기돼왔다.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도시흉물이었던 방치건축물이 노인교실, 작은도서관, 다목적실, 돌봄센터 등 문화·편의시설을 갖춘 생활 SOC(1~2층) 시설로 대체된다. 또한 주거환경이 불안정한 청년·신혼부부·고령자·취약계층을 위한 공공임대주택(3~6층)으로 개발된다.

 

특히, 증평군 선도사업은 방치건축물 정비사업과 도시재생사업을 연계하여 개발되는 최초의 사업으로 인근 도시재생사업의 마중물 역할과 일자리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업무협약의 주요내용으로는 공사중단 건축물 선도사업의 효과적인 추진을 위해 각 주체가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총괄기관으로서 사업계획 수립 등 행정지원을, 충북도 및 증평군은 선도사업 주체로서 이해관계자 협력 및 의견 조정 등 행정절차 추진을 담당하게 된다. 선도사업 지원기관인 LH는 정비 노하우를 통해 효과적으로 사업을 완수하게 된다.

 

이 사업은 오는 12월 기존 건축물 철거를 시작으로 주택건설사업 인허가를 거쳐 내년 중 공사에 착공해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변완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