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스마트시티 건설 10조 투자…속도 내겠다”

문 대통령 “인천 송도, 스마트시대 선도 지역 기대”

가 -가 +

변완영 기자
기사입력 2020/10/23 [16:57]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인천 송도를 방문해 정부의 스마트 시티 구상을 밝히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인천 송도 스마트시티를 찾아 지역균형, 디지털 뉴딜 활성화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스마트시티 통합운영센터에서 “에너지를 절약하고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친환경 도시를 만들기 위해 스마트시티는 피할 수 없는 도시의 미래가 되었다”며 “정부는 한국판 뉴딜의 핵심 사업으로 스마트시티 건설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스마트시티는 도시에 정보통신기술(ICT)과 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접목해 인구 집중으로 초래되는 주거·교통·환경 문제를 해결하는 미래형 도시를 일컫는다.

 

문 대통령은 “‘스마트시티 통합운영센터’는 도시 곳곳에 설치된 지능형 CCTV와 센서를 통해 교통, 범죄, 화재, 환경오염 상황을 24시간 관리하며 해당 기관과 연락해 즉시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첨단방식을 도입하면서 인천시 연수구는 범죄 발생 건수를 14.2% 줄였고, 승객의 수요에 따라 자동으로 최적의 노선이 정해지는 수요응답형 버스 등 다양한 실험을 민간기업과 함께 진행하고 있다”고 의미 부여했다.

 

문 대통령은 “2025년까지 스마트시티 사업에 10조원을 투자해 15만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구체적 실천 방안으로 ▲올해까지 국민 60%가 체감할 수 있는 스마트시티 기반 조성 ▲2022년까지 로봇, 드론 배송을 활용한 스마트 물류 시범도시 조성 ▲2027년까지 4단계의 완전자율주행 세계 최초 상용화 등이다.

 

정부는 올해 말까지 데이터 통합플랫폼 보급을 전국 108개 지자체로 확대하고, 스마트시티가 부산은 내년부터, 세종은 2023년부터 입주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또한 도로, 철도 등 공공 인프라를 디지털화해 2025년까지 전국의 주요 도로에 기지국과 센서를 설치하고, 전국 4차로 이상 도로의 3D 정밀도로지도를 만들어 차량-도로 간 협력주행 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2027년까지 레벨 4단계의 완전 자율주행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다.

 

문 대통령은 “지자체 및 기업과 협력해 국가 ‘스마트시티’ 역량을 확대하겠다”면서 “지역균형 뉴딜을 통해 스마트 기능을 확장해 나가겠다”고 거듭 주장했다.

 

한편 이날 일정은 지난 13일 시도지사 연석회의에서 결정한 지역균형 뉴딜과 관련한 첫 번째 지역 방문이다. 아울러 데이터 댐, 그린 스마트 스쿨, 스마트그린 산업단지 방문에 이은 네 번째 디지털, 스마트 뉴딜 현장 방문이기도 하다.

 

 

/변완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스마트시티, 문재인 대통령, 인천송도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