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스마트 무인 주차시대’ 성큼성큼

‘스마트 주차로봇서비스’ 규제특례심의 통과…부천․인천서 실증테스트

가 -가 +

변완영 기자
기사입력 2020/10/19 [11:35]

▲ 스마트 주차로봇에 탑재된 차량   © 매일건설신문


주차장의 출입구에서 차량을 위치시키면 자동으로 자동차의 출고와 입고를 처리하는 무인주차시스템이 상용화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스마트 주차로봇서비스’가 19일 산업융합규제특례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무인주차 시대가 앞당겨질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 주차로봇’은 지난해부터 부천시와 ㈜마로로봇테크 등이 협력해 개발하고 있는 사업이다.

 

국토부는 이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2월 주차로봇서비스의 안정적인 도입 방안에 대한 간담회를 개최한 바 있다. 3월에는 탑재된 운반대(팔레트)를 이용해 주차할 수 있는 주차차량운반기가 개발ㆍ제작됐다.


현재는 실증테스트 단계로서, 이번 산업융합규제특례심의위원회를 통해 실증특례를 받은 것이다.

 

향후 ‘스마트 주차로봇서비스’는 실증특례 기준에 따라 부천시 내 노외주차장과 인천시 삼산동 굴포천 먹거리 타운 지하 주차장에서 2년간 시범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주차차량운반기의 위치ㆍ경로 인식, 자동차 리프팅 및 이동 등의 운영시스템을 검증하고 안전성을 보완해 나가게 된다.


 국토부는 주차로봇서비스 실증단계에서 운반기의 안전도 인증기준을 마련하고, 해당 서비스 주차장의 설치기준 및 안전기준 등에 대한 주차장법령 규정을 개정해 나갈 계획이다.

 

실증특례를 거쳐, 주차로봇서비스가 안정적으로 도입되면 주차장 이용 편의가 향상되고 주차대기(배회)차량이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진출입로 공간 최소화 등을 통해 기존 주차장보다 30% 이상의 주차면을 추가 확보할 수 있어 설치비용도 절약하는 효과가 있고, 사람이 차문을 여닫음으로 발생되는 문콕 문제도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어명소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은 “스마트 주차로봇서비스를 통해 주차에 따른 이용 불편을 해소하고 주차산업이 첨단 IT산업 등과 결합돼 더욱 발전해나갈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는 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주차차량운반기 (QR코드인식, 4.2×1.8×0.35m)  © 매일건설신문



 

/변완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스마트 주차로봇, 규제특례심의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