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기계식주차장 ‘사람움직임 감지 장치’ 등 의무화

국토부, ‘기계식주차장 안전기준 및 검사기준 규정’ 개정…안전장치·구조물 설치 등 강화

가 -가 +

변완영 기자
기사입력 2020/09/22 [09:56]

▲ 기계식 주차장 모습  © 매일건설신문


최근 5년간 기계식 주차장 사고의 65%가 이용자의 과실이었고, 기계결함이 30%를 차지했다. 앞으로는 기계식 주차장 안전기준을 강화된다.


국토교통부는 인적과실에 의한 안전사고까지 막을 수 있도록 하는 ‘기계식 주차장 안전기준 및 검사기준 등에 관한 규정’을 개정·고시했다.

 

우선 이용자의 안전사고를 막기 위해 ‘사람움직임 감지’ 장치, ‘자동차 추락 방지’ 장치 등의 설치를 의무화한다. 이는 자동차를 주차장 출입구의 주차 운반기에 두고, 미처 밖으로 나오지 못한 상태에서 주차장치가 작동해 발생하는 사고를 막기 위해서다.

 

또한, 주차를 종료한 후에는 반드시 주차 운반기가 출입구에 위치하도록 설정해야 한다.

 

비상 상황 시 기계식 주차장 작동을 멈출 수 있는 ‘수동 정지 장치’를 기계식주차장 외부에 설치된 운전조작장치 뿐만 아니라 기계식주차장 출입구 내부와 기계실에도 설치토록 한다.

 

아울러 보수작업 중 작업자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규정도 강화한다. 보수 작업자가 작업 중 예기치 못한 추락사고 시 생명을 보호할 수 있도록 안전망을 하단 층에 설치하도록 한다.

 

‘산업안전보건법’의 안전기준에 맞게 ‘점검용 사다리’를  설치하고 기계실로 가는 점검구(통로)의 너비는 60cm 이상, 기계실 공간 높이는 1.5m이상 확보하도록 한다.

 

이외에도 기계식 주차장 출입구 내부에 발빠짐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10cm이상 틈새가 발생하지 않도록 구조물을 설치한다.

 

주차 운반기가 이동하거나 방향전환을 하는 도중에 구조물과 충돌해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운반기 돌출 방지 장치’와 ‘방향전환 고정 장치’를 설치한다. 외부에서 주차장 구동장치로의 진입을 방지하는 안전울타리도 설치토록 한다.

 

이번 개정 기준은 이달 22일부터 6개월경과 후 새로이 설치되는 기계식 주차장에 적용된다. 안전울타리 설치, 10cm이하의 틈새 설치규정 등에 대하여는 기존 기계식주차장에도 적용되는 것으로 시행 후 6개월이 되는 날까지 보강해야 한다.

 

 

/변완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기계식주차장, 사람움직임 감지장치. 추락방지장치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