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국철도, 제35차 OSJD 사장단 화상회의 참석

27개 회원국과 활동성과 공유, 국제철도화물운송 협약 제‧개정 등 논의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20/09/17 [16:33]

▲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사진 맨 왼쪽)이 16일 오후 대전사옥에서 영상으로 진행된 ‘제35차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사장단 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한국철도(코레일)가 16일 대전사옥에서 영상으로 진행된 ‘제35차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사장단 회의’에 참석했다. OSJD는 유라시아 횡단철도 운영을 위한 주요 내용을 다루며 ‘대륙철도의 유엔 총회’라 불리는 세계 주요 철도 국제기구 중 하나다.  

 

매년 개최되는 OSJD 사장단 회의는 올해는 지난 4월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화상회의로 전환돼 지난 14일 사전회의를 시작으로 3일간 진행됐다. 

 

의장국인 폴란드를 포함한 총 27개국이 참석한 이번 회의에 우리나라 대표로 참석한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각국 사장단과 화물‧여객‧시설차량 등 5개 분과위원회의 지난해 활동성과를 공유하고, 내년도 업무계획과 운영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화상회의 인사말에서 손병석 사장은 회원국 간 정기적 교류와 정보 공유를 강조하면서 “코로나 팬데믹으로 회원국들 모두 어려운 상황 속에서 철도 운영사가 새로운 돌파구를 찾는데 힘을 보태겠다”며 “필요하다면 한국철도의 감염병 대응 노하우를 적극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유라시아 철도 운영을 위한 필수 협약인 국제철도화물운송, 국제철도여객운송의 제‧개정에도 의견을 보탰다. 

 

한편 한국철도는 2014년 3월 OSJD 제휴회원 가입 후 2015년 사장단 원탁회의 개최 등 대륙철도 개통을 위한 준비를 계속해 왔다. 2018년 정회원 승인 후 특히 지난해 4월에는 서울에서 사장단 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다.

 

 

/조영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