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물러나야 할 이유를 모르겠다”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 국토부 해임 추진에 반발

가 -가 +

변완영 기자
기사입력 2020/09/17 [04:22]

▲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이 지난 16일 공사 대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토부의 해임 추진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국토교통부가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 사장의 해임을 추진하자 구 사장은 “왜 그만 두어야 하는지 모르겠고, 이유도 못 들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구 사장은 지난 16일 인천공항공사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토부가 급하게 해임을 추진하는 배경에 의문을 품고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후임사장이 올 때까지 부담이 안 되도록 내년 상반기 정도에 물러나는 방안을 국토부에 제안했는데도 국토부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자진 사퇴를 유도했다”고 언급했다.

 

구본환 사장의 해임 건의요구는 크게 두 가지다. 먼저 지난해 10월에는 국정감사 도중 태풍 ‘미탁’에 대한 대비를 해야 한다며 조기 퇴장한 이후 경기 안양시의 사택 인근 고깃집에서 법인카드를 쓴 사실이 드러나 빈축을 샀다.

 

이에 대해 구 사장은 “당시 태풍피해가 보고되지 않았고, 영향권에서 벗어났기에 대기체계 전환 명령을 내렸다”면서 “고깃집은 사택과는 거리가 먼 곳이고, 법인카드는 문제될 소지가 있다고 해서 카드를 취소하고 현금으로 바꿨다”고 해명했다.

 

또한 그는 최근 부당인사에 대해 해명을 요구한 공항공사 직원을 직위해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서도 “인사 시즌이 되면 노조위원장의 (인사)청탁이 있었는데 이를 들어주지 않자 반발하는 것 같다”고 세세하게 언급했다.

 

이어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을 보아도 해임요건에는 해당하지 않는다”며 “그동안의 공직생활에 비춰 봐도 이정도로 해임을 추진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거듭 억울함을 성토했다.

 

일각에서는 구 사장은 인천공항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보안검색 분야를 직접 고용한다고 발표해 공항공사 노조원들과의 갈등을 빚고 있어왔다. 이에 ‘인국공 사태’의 책임을 묻는 것이 아니냐는 설도 나온다.

 

하지만 코로나19 발생이후 3중 방역체계를 빠르게 도입해 글로벌 공항방역 모델을 구축한 성과에 비하면 국토부의 해임건의는 무리라는 지적도 있다.

 

한편 국토부는 구 사장의 해임 건의안을 기획재정부에 요청했다. 기재부는 이달 중 공공기관운영위원회(공운위)를 열고 구 사장의 해임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변완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해임건의, 공운위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