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노후옹벽‧하천출입로…안전취약 14곳 선제적 정비

8억원 추가 투입 긴급정비…올해 상하반기 총 20억원 투입

가 -가 +

변완영 기자
기사입력 2020/08/11 [21:06]

하천 출입로‧제방 보수보강…옹벽‧난간‧보행로 등 노후시설물 정비

 

▲ 노후옹벽  © 매일건설신문


서울시는 생활 속 곳곳에 잠재된 위험요소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긴급보수가 필요한 안전 취약시설을 선정해 보수보강을 실시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도 14곳을 선정해 위험시설을 정비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곳은 ▲구로구 도림천 진입로 ▲노원구 상계동 옹벽 ▲성북구 정릉천 제방 ▲강북구 복지시설 ▲강동구 천호동 노후 경계벽 등 총 14곳이며, 주민들과의 안전과도 직결된 만큼 긴급보수를 실시한다.


시는 지역마다 긴급보수가 필요한 곳을 선정해 보수보강을 실시하고 있다. 올 상반기엔 18곳을 선정(12억원 투입)해 정비 중에 있으며, 하반기에 긴급보수가 필요한 14곳을 추가로 선정했다.

 

시는 사업대상지 선정을 위해 올해 5월부터 자치구 공모를 실시했으며, 15개 자치구에서 35곳을 신청 받았다. 이후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안전관리자문단(더 안전시민모임)이 참여하는 현장조사와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총 14곳을 선정했다.

 

안전취약시설 정비 사업은 재난 소외계층 밀집지역의 재난위험시설 및 노후 기반시설을 보수·보강하는 사업으로, 2012년부터 실시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총 262개소를 정비했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최근 집중호우가 이어지면서 침수, 산사태, 붕괴 등 곳곳에서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면서, 곳곳의 위험요인에 대해 다시 한 번 살펴보고 잠재적 위험요인을 미리 찾아내 예방해 나갈 것”이며, “긴급보수가 필요한 곳엔 지원사업을 확대하는 등 생활 속 안전을 꼼꼼히 챙겨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변완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노후옹벽, 하천 출입로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