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서울판 그린뉴딜’ 2조6천억 투입… 경제·기후난 극복

2만6천개 일자리·그린리모델링·건물온실가스총량제 등

가 -가 +

변완영 기자
기사입력 2020/07/13 [00:42]

▲ 서울시청 본청  © 매일건설신문


서울시가 2022년까지 2조6천억 원을 투입해 대대적인 ‘그린뉴딜’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올해 과감하게 첫 발을 내딛어 그린뉴딜의 표준모델을 제시한다는 목표다.

 

‘서울판 그린뉴딜’의 전략은 ▲건물 ▲수송 ▲도시숲 ▲신재생에너지 ▲자원순환 5대 분야를 집중 추진해 경제위기와 기후위기에 동시에 대응하고, 사람․자연, 미래가 공존하는 살기 좋은 지속가능한 도시를 만드는 것이다.

 

핵심적으로, 서울지역 온실가스 배출의 약 94%를 차지하며 3대 주범으로 꼽히는 건물(68.2%), 수송(19.4%), 폐기물(6%)로 인한 배출을 선제적으로 줄인다. 도시숲을 확대해 배출된 온실가스를 흡수하며, 신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가속화하는 전략을 동시 다발적으로 병행한다.

 

경로당, 어린이집, 보건소 같이 취약계층이 많이 이용하는 노후 공공건물 241개소부터 에너지 효율을 제로에너지건물 수준으로 높이는 ‘그린 리모델링’을 대대적으로 시작한다. 소규모 도시재생인 ‘서울가꿈주택사업’도 내년부터 에너지 효율을 개선하는 공사를 병행 실시하고 대상 사업지도 현재 107개소에서 147개소까지 대폭 확대한다.

 

내년부터 연면적 1천㎡ 이상인 시 공공건물은 건물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제한하는 ‘건물온실가스총량제’도 도입한다. 관련법 개정을 통해 2022년부터 ‘에너지다소비사업장’을 시작으로 민간 분야로 확대한다. 아울러 민간 신축건물에 대한 ‘제로에너지건축(ZEB) 의무화’도 정부 로드맵보다 2년 앞당겨 2023년 시작한다.

 

서울시 관용차량과 시내버스, 택시는 단계적으로 전기차‧수소차로 전면 교체한다. 2035년부터는 배출가스가 ‘0’인 전기‧수소차만 등록 가능하도록 법 개정을 추진하고, 사대문 안 녹색교통지역 내에서는 전기‧수소차만 운행이 가능하도록 한다.  2025년까지 22개 ‘도로 다이어트’를 통해 보행자 공간을 대폭 확대하고, 따릉이 등 친환경 교통 인프라를 강화해 자동차 수요를 줄여나간다.

 

2050년부터는 서울 전역에 전기·수소차만 운행할 수 있도록 관련 법령 개정을 정부와 국회에 요청할 예정이다.

 

또, 서울시가 추진 중인 ‘3천만 그루 나무심기’를 2022년까지 완료해 안전한 그린 쉼터로서 공원의 역할을 강화한다. 상하수도시설, 도시철도시설 등 공공시설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한다. 폐기물 발생을 원천적으로 줄이고 발생된 폐기물은 자원화하는 ‘순환경제’를 통해 2025년까지 생활폐기물 직매립 제로화를 실현한다.

 

그밖에 ‘원전하나 줄이기’ ‘에코 마일리지’ 등 그동안 서울시가 선도해온 기후변화 대응과 마찬가지로 ‘그린뉴딜’의 동력 역시 시민 참여다. 시는 다양한 참여 플랫폼을 활용해 시민의 공감과 참여를 이끌어내고, 연말까지 시민 대토론회, 포럼, 자문회의 등 각계의 의견수렴을 거쳐 이번 대책을 보다 구체화한 최종계획을 내놓을 계획이다.

 

시는 이 과정에서 ‘그린뉴딜’ 산업을 부흥시켜 2022년까지 총 2만6천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CAC 글로벌 서밋 2020’에서 선언한 ‘2050년 탄소배출 제로(Zero) 도시’를 실현한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인류생존을 위한 미래전략인 ‘서울판 그린뉴딜’을 과감하게 추진해 탈탄소 경제‧사회로의 대전환을 본격화해 체질을 완전히 바꾸는 혁명적 변화를 통해 그린뉴딜의 글로벌 표준모델을 제시하겠다”고 했다.

 

 

/변완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그린뉴딜, 건물온실가스총량제, 그린리모델링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