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국철도, 대대적 인사쇄신… 12개 지역본부 통폐합 추진

고객만족도 조사 총괄 부서장 사퇴 및 관련 본부장 등 전원 보직해임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20/06/25 [15:11]

▲ 한국철도(코레일) 본사 사옥            © 매일건설신문

 

한국철도(코레일)가 “고객만족도 조사(PCSI) 결과에 대한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며 근본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인적쇄신과 함께 전사적인 구조개혁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코레일은 우선 고객만족도 조사 조작과 관련하여 문책인사를 전격 단행했다. 고객만족도 조사의 총괄 책임이 있는 여객사업본부장(상임이사)을 사퇴 처리하고, 고객마케팅단장과 관련 지역본부장(수도권서부, 수도권동부본부)은 보직 해임했다.

 

앞서 한국철도는 지난 4월 고객만족도 조사 관련 국토교통부 감사 결과에 따라 前 서울본부장 등 관련 간부 2명을 직위해제 하고 관련 직원 7명을 해당업무에서 배제 조치한 바 있다. 또한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므로 조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가 조치할 예정이다.

 

조직 전반의 분위기 쇄신을 위해 대대적인 인사도 추진한다.  후임 여객사업본부장에는 공정성과 직무 도덕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관련 법령과 절차에 따라 후보자를 발탁해 선임할 예정이다.

 

CS‧마케팅‧관광사업을 총괄하는 고객마케팅단장에 이민철 現 해외남북철도사업단장을 임명하고, 재무‧회계를 총괄하는 재무경영실장에 김종현 現 비서실장을, 국제협력‧해외사업을 담당하는 해외남북철도사업단장에 이선관 現 재무경영실장을 임명했다.

 

차량‧시설‧전기를 총괄하는 기술본부장에 고준영 現 대구본부장을 전격 발탁했으며, 수도권서부본부장과 수도권동부본부장에 각각 주용환 現 기술본부장과 이용우 前 부산경남본부장을 임명했다.

 

새로 임명된 간부들은 조직관리와 철도경험 등 전문성을 갖춘 인재로 철도 현장의 문제점을 찾아내고 잘못된 관행과 일하는 방식에 대한 개선 등 조직 혁신을 주도하게 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국민의 신뢰회복을 위해 조직문화 개선과 구조혁신을 추진키로 했다. 최근 노사와 민간전문가 출범한 ‘조직문화혁신위원회’를 중심으로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로드맵을 마련키로 했다. 

 

또한 구조개혁을 통해 코로나 사태로 인한 승객 감소 등 경영 위기를 극복하고 지속가능한 경영의 기틀을 다지기로 했다. 경영의 안정성과 효율성을 위해 전국 12개 지역본부의 통폐합을 적극 추진한다.  ‘경영개선추진단TF’를 신설해 전사적 구조개혁을 속도감 있게 진행할 계획이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공정의 가치를 훼손하는 일이 두 번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조직 전반의 문제점을 찾고 뼈를 깎는 과감한 혁신을 추진하겠다”며 “안전한 철도, 국민이 신뢰하는 공기업이 되도록 3만 임직원 모두가 기본부터 다시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