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전, 코로나19 위기 극복 ‘사랑나눔 헌혈 캠페인’ 시행

6월 5일까지 3주간 단체헌혈로 혈액 수급난 해소 앞장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20/05/29 [10:33]

▲한국전력은 6월 5일까지 3주간 나주 본사와 서울 등 전국 15개 지역본부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사랑나눔 헌혈 캠페인’을 시행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한국전력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18일부터 6월 5일까지 3주간 나주 본사와 서울 등 전국 15개 지역본부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사랑나눔 헌혈 캠페인’을 시행하고 있다.

 

이번 캠페인은 코로나19 장기화와 계절적 요인이 겹쳐 혈액 보유량이 한때 ‘주의’ 단계로 진입한 적이 있어 혈액 수급난 해소에 도움을 주기 위해 추진하게 됐다.

 

대한적십자사와 협력해 헌혈버스가 각 사업소를 찾아가는 방식으로 단체헌혈을 하고 있으며, 가까운 헌혈의 집이나 헌혈 카페를 통해서도 참여할 수 있다. 임직원들이 모은 헌혈증서는 지역별 혈액원에 기부할 예정이다.

 

한전은 ‘생활 속 거리두기’ 행동 수칙에 따라 일정 간격 줄서기, 마스크 착용, 사전 발열 검사, 손 소독 등 질병관리본부에서 안내한 감염병 예방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헌혈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는 별도로 광주전남, 충북 등 지역 본부에서 올해 600여 명이 헌혈에 참여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한전과 전력그룹사 임직원들이 성금 기부, 급여 반납 등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며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기 위하여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