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道公, 네팔 최대 규모 고속도로 설계‧감리사업 수주

‘카트만두~테라이 고속도로’ 사업… 2100만 달러 규모

가 -가 +

홍제진 기자
기사입력 2020/05/22 [11:34]

 

유신‧평화엔지니어링과 ‘팀 코리아’ 컨소시엄 구성

 

▲ 카트만두~테라이 고속도로 사업 노선도      © 매일건설신문

 

도로공사는 네팔 육군(Nepali Army)에서 발주한 2,100만 달러 규모의 ‘네팔 카트만두~테라이 고속도로 설계 및 시공감리 용역사업‘을 수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카트만두~테라이 고속도로(연장 72.5km)는 네팔의 수도인 카트만두와 니즈가드 국제공항 예정지를 연결하는 도로로, 총 사업비는 약 35억 달러에 달하는 초대형 사업이다.

 

 건설 사업은 54개월간 설계와 시공을 병행해 공사 기간을 단축하는 패스트트랙(Fast Track) 방식으로 진행되며, 한국도로공사는 설계 및 설계검토, 시공감리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도로공사는 유신, 평화엔지니어링과 ‘Team Korea’ 컨소시엄을 구성해 입찰에 참여했으며, 싱가폴, 호주, 스페인 등 22개의 글로벌 컨소시엄과 경합 끝에 최종 선정됐다.

 

네팔은 우리나라와 비슷한 산악지형 국가로 도로공사의 장대 터널 및 교량 건설관리 경험과 민간 기업의 우수한 설계‧감리 역량 등이 종합평가(기술 90%+가격 10%)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다.

 

도로공사는 2005년부터 39개국에서 166건의 사업을 수주했으며, 현재 18건의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도로공사 신용석 해외사업처장은 “도로공사의 기술력과 민간 현지 네트워크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했으며, 앞으로도 국내기업의 해외시장 진출과 정부의 해외건설 활성화 정책을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홍제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