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전, 연평도에 발전소 오염물질 저감설비 구축

촉매필터 개발‧설치…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 배출 저감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20/05/20 [16:09]

▲ 준공식 리본 커팅 모습. 김동섭 한전 사업총괄부사장(가운데)과 김숙철 한전 전력연구원장(왼쪽 첫번째)           © 매일건설신문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은 20일 연평도에서 섬  지역 발전기 오염물질 배출을 최소화할 수 있는 시스템인 ‘1MW급 미세먼지‧질소산화물 동시처리 촉매필터 설비’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김동섭 한전 사업총괄부사장, 김숙철 한전 전력연구원장, 이용준 현대머티리얼 상무, 한현식 희성촉매 부사장 등 산업계 및 학계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한전을 비롯해 현대머티리얼(주), 희성촉매(주)이 공동연구한 촉매필터 시스템은 섬 지역에 설치된 디젤 발전소에서 배출하는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을 동시에 제거할 수 있다. 

 

한전은 기존에 기술개발에 착수한 촉매필터 시스템을 활용해 섬 지역 발전기에도 적용 가능한 설비를 개발했고, 최초로 연평도 내연발전소 5호기에 설치를 완료하여 실증에 착수했다. 

 

한전은 환경부에서 발표한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2017년)에 대응하기 위해 2018년 오염물질 촉매필터 시스템 기술개발에 착수했다. 

 

지난해 5월 발전부문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에 대한 환경규제가 강화되며, 섬 지역에 설치된 발전용량 1.5MW 이상인 디젤 발전기관이 새롭게 규제대상으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한전은 설비용량 1.5MW 이상 발전시설 18기에 대해 오염물질 저감장치를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이번 기술개발을 통해 탈질촉매와 먼지필터를 통합해 디젤 발전소에서 배출하는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을 동시에 90% 이상 제거해 배출허용기준의 최대 2/3 이하로 줄였다. 이를 통해 연평도의 대기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연평도 주민의 생활환경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탈질촉매와 먼지필터를 하나로 합친 촉매필터 시스템을 개발해 설비 크기를 30% 이상 줄여 공사비와 운영비를 절감한다. 촉매필터는 2017년 제네바 국제발명전시회 금상과 함께 대만발명협회, 크로아티아 발명협회, 태국 국립연구협회 특별상 총 4개 상을 받은 바 있다.

 

한전은 연평도 발전소에서 오는 12월까지 ‘1MW급 미세먼지‧질소산화물 동시처리 촉매필터 설비‘의 실증을 완료할 예정이다. 축적된 운전결과를 바탕으로 국내 섬 지역 발전소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더불어, 촉매필터 시스템은 디젤엔진을 사용하는 선박과 건물 등에도 설치가 가능하기 때문에 신규시장 발굴 및 사업화도 추진할 예정이다.

 

김동섭 한전 사업총괄부사장은 “이번 실증설비는 100% 국내 기술로 개발된 디젤엔진 오염물질 저감장치”라며 “앞으로 미세먼지, 오염물질 저감을 위한 촉매필터 시스템과 같은 친환경 기술개발에 계속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