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갑질 논란 ‘진에어’ 제재 풀려…신규노선 등 허가

면허자문회의, 지배구조 개선대책 제한 해제 결정…이사회 독립성 등 긍정평가

가 -가 +

변완영 기자
기사입력 2020/03/31 [10:45]

▲ 대한항공 자회사인 진에어 항공기  © 매일건설신문


대한항공이 출자한 저비용 항공사인 ‘진에어’에 대한 신규노선 허가, 신규 항공기 등록, 부정기편 운항허가 등 제재가 해제됐다.

 

국토교통부는 31일 법률‧회계‧항공‧안전‧소비자 등 민간위원 7인과 정부위원 3인의 전문가로 구성된 면허자문회의 결과 이 같이 결론을 내렸다.


진에어는 지난 2018년 8월 미국 국적인 에밀리 조의 등기임원 불법 재직, 갑질논란 등으로 ‘항공법령 위반 재발방지 및 경영문화 자구계획’이 충분히 이행될 때까지 제재가 가해졌다.

 

이에 지난해 9월 자구계획 과제이행을 완료했다고 주장하며 과제이행 결과 등 관련자료를 제출했으나, 12월 면허자문회의는 “경영문화 개선에 일부 진전은 있으나 사외이사 확대 등 이사회의 객관적‧독립적 운영 등은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진에어는 국토부와의 협의를 통해 이사회 독립성과 경영진에 대한 견제 역할을 강화한 지배구조 개선책을 마련하고, 이사회 의결을 거쳐 이달 25일 정기주주총회에서 이를 최종 확정했다.


진에어의 이사회‧주총에서 확정된 주요 경영개선 방안은 ▲이사회 독립성 및 기능 강화 ▲준법기능 강화 등이다.

 

먼저, 사외이사를 3→4명으로 확대 및 50%이상을 확보하고, 한진칼이 맡고 있는 기타비상무이사를 폐지하기로 했다. 겸직중인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를 분리해 대표이사가 아닌 사외이사 중 1명이 의장직을 수행한다는 것이다.

 

또한 이사회 기능을 강화하는 방안으로 거버넌스 위원회, 안전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했다. 뿐만 아니라 이사의 손해배상 책임을 명시하는 기업지배구조헌장을 제정하는 것이다.

 

아울러 준법지원인을 선임하며 법무실 인력을 확대하고, 준법지원인에 독자적 감사기능을 부여해 그룹감사를 배제하는 등 준법경영을 강화하기로 했다.

 

김상도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약속한 경영문화 개선조치를 마련한 만큼, 앞으로 진에어가 이러한 취지대로 운영돼 신뢰받는 항공기업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하며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변완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진에어, 제재해제, 지배구조개선대책, 면허자문회의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