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서부발전, 코로나19 극복 위한 긴급경영자금 지원

협력중소기업, 태안 소상공인 대상 최대 300만원 이자비용 보전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20/03/25 [15:47]

▲ 코로나 피해극복을 위한 금융지원사업 공고                © 매일건설신문

 

서부발전은 25일 코로나19 장기화로 생존을 위협받고 있는 태안지역 영세기업들의 자금조달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소상공인 및 협력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긴급 경영자금 지원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서부발전은 지난 2017년부터 IBK기업은행과 함께  ‘동반성장협력 대출사업’, 신한은행-SGI서울보증과 함께 `디딤돌 금융사업' 등을 시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태안군 소재 소상공인, 협력중소기업 등 210여개 기업을 대상으로 자금조달 비용을 지원하며 지역사회와 중소기업의 든든한 동반자로서 자리매김해왔다.

 

이번에 추진할 `코로나19 대응 금융지원사업'은 코로나19로 인해 국내 경기침체가 장기화됨에 따라 가중되는 고통을 분담하고자 추진됐다. 특히 내수부진 속에 일감을 잃은 태안지역의 관광업·요식업 소상공인들과 협력중소기업의 신규 또는 기존 대출이자비용 일부를 보전함으로써 영세기업의 경영환경 개선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자세한 내용은 서부발전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지원을 받고자 하는 기업은 3월 26일부터 서부발전 사외홈페이지 공고문을 참고해 담당자 이메일을 통해 신청 가능하다.

 

서부발전은 이번 사업을 통해 약 100여개의 기업에 대해 이자비용의 90% 이내,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앞으로도 서부발전은 코로나로 인해 위축된 경제활동이 다시 활발히 움직일 수 있도록 지원 대책을 지속적으로 발굴·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