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기계설비조합, 코로나19 긴급 금융지원 검토

900억원 규모…특별융자이율 1.5%·1년간

가 -가 +

변완영 기자
기사입력 2020/03/25 [08:56]

▲ 기계설비건설회관  © 매일건설신문


기계설비건설공제조합(이사장 이용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합원을 위한 금융지원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우선, 조합원을 위한 특별융자를 검토 중으로 그 규모는 약 900억원이며, 특별융자이율은 1.5% 수준, 융자는 1년간으로 검토하고 있으며, 이는 운영위원회 의결 및 국토교통부 승인 결과에 따라 시행여부가 결정될 것이다.

 

또한, 조합원이 시공중인 현장이 코로나19로 인해 계약·선급금·공사이행보증의 공기연장 등이 필요한 경우 오는 6월 30일까지 신청하면 보증수수료 전액을 면제(최대 180일 이내)를 검토하고 있다.

 

조합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합원에 대한 추가 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조속한 시행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변완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기계설비공제조합, 금융지원, 이용규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