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철도공단, 코로나19 대응 3조 4,680억 상반기 집행

당초보다 1.6%p 상향… 지역 중·소 업체에 예산 조기 투입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20/03/10 [15:29]

▲한국철도시설공단 김상균 이사장(가운데)와 임직원들이 10일 민생지역경제 활성화 점검회의를 철도공단 본사에서 가졌다.    © 매일건설신문

 

철도시설공단이 3조 4,680억 원을 상반기에 조기 집행한다. 이는 올해 전체 예산 5조 6,390억원 중 당초 상반기 집행 규모 59.9%에서 1.6%p 상향한 것이다.

 

철도공단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중·소 건설업체와 소상공인 피해를 최소화하고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민생·지역경제 활성화 특별 점검회의”를 가졌다고 10일 밝혔다.

 

철도공단은 특히, 소규모 시설개량 사업비 총 1조 450억 원 중 61.7%인 6,448억 원을 상반기에 집행해 지역 중·소 건설업체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소규모 시설개량 사업은 전국이 공사대상이다. 대부분 소규모 전문공사로서 지역 중·소 건설업체 참여로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 효과가 크다.

 

또 조달청 구매 건설 지급자재의 경우 ‘선금 선고지 제도’를 활용해 자재생산 업체가 필요한 자금 신청 시 즉시 지급될 수 있도록 조달청에 4,516억 원을 선 지급해 지역에 기반을 둔 중·소 자재생산 업체의 경영 안정화도 지원한다. 선금 선고지 제도는 생산업체가 선금을 요청할 경우 수요 기관(공단)이 조달청에 미리 선금을 납부해 생산 자금(선금 등)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제도다.

 

이와 함께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국유재산 사용료 감면을 위한 자체 시행방안을 마련하는 등 정부와 협의를 조속히 완료한 후 즉시 추진할 계획이다.

 

국유재산 연간 사용료(4월부터 연말까지 약 9개월) 중 433건 약 25억 원(1인당 약 6백만 원) 규모의 감면 혜택이 소상공인에게 주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자체적으로 국가귀속 민자역사 내 46개 소상공인 업체에 대해서도 동일한 기간 약 4억 4천만 원(1개 업체 당 약 10백만 원) 사용료 감면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공단이 보유하고 있는 수련원을 코로나19 경증환자 생활치료센터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도 검토해 지자체의 요청이 있을 시 즉시 제공할 계획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엄중한 상황을 인식하고 “민생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국민들이 그 효과를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극복에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