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지하공간통합지도 구축’ 33억원… LX, 3월 발주

‘지하시설물 전산화’ 98억원… 공간정보업계 본격 수주전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20/02/26 [10:52]

 

▲ 지하시설물 조감도                     © 매일건설신문

 

정부가 올해 ‘지하시설물 전산화 사업’에 지난해(90여억원) 보다 약 10% 증가한 98억여원을 투입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공간정보 업계의 ‘지하시설물’ 사업 수주전도 본격화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2018년 1월 시행된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지하안전법)’에 따라 가스·통신 등 유관기관이 관리하는 6대 지하시설물(상수도·하수도·전기·통신·가스·난방)에 관한 도면 정보를 통합해 관리하는 ‘지하공간통합지도’를 구축하고 있다. ‘지하시설물 전산화 사업’의 일환이다.

 

지하시설물 전산화 사업은 크게 ▲지하시설물 통합체계 운영 ▲지하시설물 전산화(보조) ▲지하공간통합지도 구축 등의 사업으로 나뉜다.

 

지하시설물 전산화 사업 중 가장 큰 사업은 총 48억여원이 투입되는 ‘지하시설물 전산화(보조)’ 사업이다. 전국 162개 지자체(시 85개, 군 77개)를 대상으로 지하시설물(상·하수도) 전산화 사업에 국비 보조 형태로 37개 군을 대상으로 사업비가 지원된다.

 

상·하수도 등 지하시설물(15종), 지하구조물, 지반정보를 담은 3D(3차원) 통합지도인 ‘지하공간통합지도 구축 사업’에는 33억여원이 투입된다. 지난해 9월 수립된 3차원 기반의 지하공간통합지도 구축 및 지하공간정보 통합구축방안에 따라 기존 85개시에서 77개 군까지 확대하는 것이다.

 

이 사업은 국토교통부가 LX(한국국토정보공사)에 위탁해 진행하고 있다. LX는 3월 중 사업을 발주할 계획이다. LX 관계자는 “자체 발주를 할지 조달청을 통한 발주를 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지하시설물 통합체계 운영’에는 12억여원이 투입된다. 상하수도, 전력·통신 등 6대 지하시설물 데이터베이스(DB)를 통합해 연 2회 갱신하고, 지하공간통합지도 제작 등에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의 수행자로는 2차 수의계약을 거쳐 아이씨티웨이(주), (주)지오투정보기술, 서울공간정보(주)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5억여원이 투입된 지하정보 통합체계(활용지원센터) 구축·운영은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위탁·수행한다.

 

지하시설물 전산화 사업과 관련해 국토부 관계자는 “예산 확보, 관련 기관과의 협조 등 2023년까지 3차원 지하공간통합지도 구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하정보관리기관장에게 지하정보 ‘오류정정요구권’과 ‘자료요구권’을 부여하는 내용을 담은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지하안전법)’ 개정안은 현재 국회 상임위에 계류 중이다. 지하개발사업자 및 지하시설물관리자는 소관 지하정보의 변동이 발생한 경우 지하정보관리기관의 장에게 갱신정보를 제출해야 하지만 기속력이 없어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조영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지하공간통합지도, LX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