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지역난방공사, 코로나19 대응체계 강화

CEO 주재 경영진 긴급대책회의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20/02/24 [16:01]

 

▲ 코로나19관련 한난 경영진 긴급대책회의 모습                  © 매일건설신문

 

한국지역난방공사(한난)은 24일 본사 회의실에서 경영진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한 대응상황 점검 및 향후 대응방안 논의를 위해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황창화 한난 사장은 이번 주가 코로나19 확산을 좌우하는 중대한 고비가 될 것으로 보고, 전 임직원이 코로나19의 전사적 대응을 위해 구성한‘비상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안정적인 지역난방 열공급 등 본연의 업무를 차질없이 수행할 것을 당부했다.

 

한난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지역에 소재한 대구지사의 방역 활동을 한층 강화하고, 오는 3월 2일로 예정되었던 정기 인사 발령을 일주일 연기하기로 했다. 또 긴급공사를 제외한 건설공사 일시 중지, 대면회의 및 회식, 애경사 참석 금지 등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앞서 한난은 본사 및 19개 전 사업장은 모든 출입자에 대한 발열상태를 의무적으로 체크하고, 대규모 현장 집합교육을 온라인 수강으로 대체하는 한편, 한난 홍보전시실 견학 프로그램 운영도 잠정적으로 중지한 바 있다.

 

황창화 사장은 “한난은 현 위기상황이 진정될 때까지 자체 비상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가능한 인적·물적 자원을 총 투입해 코로나19 극복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난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자체 비상대책본부를 구축해 상시 가동 중이다.

 

 

 

/조영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