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대한건설협회, 정총서 올 사업계획과 예산 확정

건설산업 혁신 동력 확보위한 5대 핵심목표 마련

가 -가 +

허문수 기자
기사입력 2020/02/21 [08:54]

  © 허문수 기자

 

대한건설협회(회장 유주현)20일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제62회 정기총회를 개최, 올 사업계획과 예산을 확정했다.

 

이번 정기총회에서는 전국 대의원 100여명이 모인 가운데 공공건설 공사비 정상화 추진, 공사원가 현실화 추진, 종심제 확대 대응, 공공공사 입·낙찰제도의 합리적 개선 등 2019년도 주요업무 추진실적을 대의원들에게 보고하고, 2020년 사업계획 및 예산()을 의결했다.

 

올해 대한건설협회는 건설산업 재도약을 위한 혁신 동력 확보를 목표로 신수요 건설물량 창출, 적정공사비 확보, 중소건설업체 생존권 보호, 건설현장 애로 규제 해소, 건설산업 이미지 및 협회 운영 개선을 핵심목표로 정하고 20개의 중점 추진과제를 선정했다.

 

유주현 대한건설협회 회장은 최근 중국발 전염병 확산으로 경제상황이 더욱 위축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국내 건설 또한 어려운 산업 환경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김상수 신임회장님과 회원들의 열정과 지혜를 모은다면 건설업계에 산적한 현안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회원들의 관심과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이 달을 끝으로 협회장직에서 물러나는 유주현 회장은 오늘 총회에서 만장일치로 명예회장에 추대되었다. 한편, 31일부터는 김상수 신임회장이 4년간 협회를 이끌게 된다.

 

아울러, 협회는 이날 총회에서 임원(회원이사 26) 선출 및 윤리위원 16인 선출 등은 신임회장에게 선출을 위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