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KIND-한국환경공단, 해외사업 '업무협약'

국내 건설사 해외 환경사업 EPC 참여 기회 확대

가 -가 +

문기환 기자
기사입력 2020/02/13 [13:32]

KIND(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공사)는 K-eco(한국환경공단)와 지난 12일 ''우리기업의 해외투자개발사업 진출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사장 허경구, 이하 ‘KIND’)는 K-eco(한국환경공단, 디표이사 장준영)와 12일 "우리기업의 해외투자개발사업 진출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였다.  © 매일건설신문

이 날 행사는 서울 여의도에 소재한 KIND에서 열렸으며 한국환경공단 장준영 이사장과 허경구 KIND 사장의 서명으로 체결됐다.

 

본 협약 체결을 통해 K-eco와IND는 해외사업 관련 정보교환, 사업 공동 발굴과 국제기구를 활용하는 등 해외 환경분야 사업개발 및 수주를 위한 협력을 공고히 하기로 합의했다.

 

KIND는 국토교통부 산하기관으로 2018년 국내기업의 해외 민관협력사업(PPP, Public-Private-Partnership) 진출을 확대하기 위해 출범했다.

 

인프라 분야(교통, 도시개발, 전력, 산업플랜트, 수자원 및 환경 등) 전방위 진출을 지원하고 있고 해외 환경분야 투자 역시 KIND의 주요 사업 영역이다.

 

K-eco는환경부 산하기관으로 2010년 한국환경자원공사와 환경관리공단이 통합된 이후 양 기관의 기술력과 전문성을 이용해 환경수요에 보다 효율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아울러 세계 각국의 환경시설 설치, 환경기술컨설팅, 마스터플랜 수립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해외환경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해외진출 기반을 확대하고 국제적 경쟁력을 갖춘 환경컨설팅을 추진하고 있다.

 

허경구 KIND 사장은 한국환경공단과의 업무협력을 통해 최근 한층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폐기물 에너지화 사업, 수처리 사업 등 환경분야 사업개발에 대한 국제 경쟁력을 높이고, 동시에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사업 참여 확대를 적극 지원하고자 하는 희망을 밝혔다.

 

 

 

/문기환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KIND-한국환경공단, 해외사업 상호협력 '업무협약'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