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연면적 3천㎡ 이상 건물 ‘3년마다’ 안전점검 필수

3층 이상 고시원·산후조리원 등 2022년까지 화재성능 보강 지원

가 -가 +

변완영 기자
기사입력 2020/02/05 [09:20]

국토부, 정기점검 대상 건축물 지자체 통보…5월1일 이후 과태료 부과

 



앞으로 연면적 3,000㎡ 이상 집합건축물 등은 준공 후 5년 이내, 이후에는 3년마다 건축물관리점검에 대한 전문교육을 받은 건축사․건축분야 기술사 등이 구조안전·화재안전·에너지성능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해야 한다.

 

지난해 4월 30일 제정돼 올해 5월 1일 시행을 앞두고 있는  ‘건축물관리법’ 및 하위법령에 따라, 광역지자체장은 적정 기술인력·장비 등의 요건을 갖춘 건축물관리 점검기관의 명부를 작성해 알려야 한다.

 

건축 허가권자는 점검기관을 지정해 점검 3개월 전까지 대상 건축물의 관리자에게 점검 실시 여부 및 절차를 문서·전자우편·휴대전화 등을 통해 통지해야 한다.

 

또한 태풍 등 재해에 취약하나 지금까지 소유자 등에 의해 자체 유지·관리됐던 첨탑·옹벽 등 공작물도 정기점검 및 노후 건축물 등 점검 대상으로 확대해 건축물관리 점검기관에 의해 점검을 받게 된다.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는 ‘건축물관리법’에 따라 5월 1일부터 7월 30일까지 정기점검을 받아야 하는 건축물 약 1만2천 동을 지자체에 알리고, 점검이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하도록 당부했다.

 

3층 이상의 피난약자이용시설과 다중이용업소가 입주한 건축물은 화재취약 요건에 해당되는 경우 2022년까지 화재안전 성능보강을 완료해야 한다.

 
아울러 국토부는 해체공사에 대한 허가제도와 감리제도도 도입된다. 지상과 지하를 포함하여 5개층을 넘는 건축물, 1천 ㎡ 이상 건축물 등은 해체 시 허가를 받도록 하고, 허가권자가 감리를 지정해 안전한 해체공사가 이루어지도록 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향후 ‘건축물관리법’의 원활한 시행을 위해 건축물관리점검자 등 관련 전문가 육성, 건축물관리지원센터 지정, 건축물관리점검․화재안전성능보강 사업 등에 대한 대국민 홍보 및 지자체 담당자 교육 등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변완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건출물관리법, 3천제곱미터 건축물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