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에너지공단, ‘전통시장 온실가스 감축사업’ 준공

남동발전과 시범사업 추진, 22일 진주 중앙시장서 준공식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20/01/22 [17:09]

▲ 22일 진주중앙시장에서 개최된 ‘전통시장 온실가스 감축사업(Sunny Market) 준공식’에서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우측에서 두 번 째),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우측에서 세 번 째), 조규일 진주시장(우측에서 네 번 째)등 주요내빈이 준공기념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에너지공단은 22일 남동발전과 공동으로 경남 진주시 중앙시장에서 ‘전통시장 온실가스 감축사업’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 유향열 남동발전 사장, 조규일 진주시장, 박성도 진주시의회 의장, 한경남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을 비롯한 진주시 상인회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전통시장 온실가스 감축사업’은 진주시 중앙시장의 에너지진단과 고효율 LED 조명 교체(399개)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9월 양기관이 체결한 ‘온실가스 감축 및 친환경에너지 전환을 위한 업무협약’의 후속으로 이뤄진 시범사업이다.

 

에너지공단은 진주 중앙시장 에너지진단을, 남동발전은 전통시장 LED 조명교체 사업비를 지원했으며, 이번 사업으로 진주 중앙시장은 향후 5년간 620MWh의 전력절감 효과 및 약 62백만원 상당의 전기요금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은 “이번 사업은 온실가스 감축과 더불어 지역상생으로 사회적가치를 실현하는 선순환 사업모델이며, 이번 시범사업을 계기로 중장기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양 기관간 지속적인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