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력硏 수석연구원, ‘중력의 기원과 새로운 우주’ 출간

국내 서점 및 번역서 국외 출간, 아마존서 구매 가능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20/01/17 [11:14]

▲ 김민태 박사가 국내 출간한 서적과 이번에 국외 출간한 서적을 들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의 김민태 수석연구원은 중력의 기원을 재료역학적 관점에서 설명한 <중력의 기원과 새로운 우주>을 발간하고 이를 수정 보완해 아마존에서 영문책을 출간했다.

 

전력연구원은 기술개발과 관련된 것뿐만 아니라 기초학문과 관련된 책을 국내외 출간을 적극적으로 장려하고 있다.

 

저자가 제시하는 이론에 의하면 중력은 질량이 당기는 힘이 아니고 진공매질이 미는 힘으로 이 때문에 항성의 중심은 압력이 매우 높아 핵합성이 이뤄지고 그 결과 초신성 등 우주의 현상이 발생한다는 것이다.

 

저자는 새로운 이론을 검증하기 위해 중력장에서의 빛의 굴절현상을 수식적으로 유도했으며 아인슈타인 이론과 동일한 결과를 도출했다. 또한 수성의 세차운동(수성의 궤도운동 시, 태양에의 근일점이 매년 조금씩 이동하는 현상)을 새로운 이론으로 해석했고 그 결과가 아인슈타인의 해석과 동일함을 확인했다.

 

<중력의 기원과 새로운 우주>는 교보문고, 영풍문고, 알라딘, 예스24 등 인터넷 서점에서 구매할 수 있고 영문책 <ORIGIN OF GRAVITY AND NEW COSMOS>는 전 세계 아마존 서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조영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