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완도‧태안‧울진‧고성에 ‘해양치유산업’ 거점 조성

해수부, ‘해양치유산업 활성화 계획’ 수립‧발표… 지역 특화형 조성

가 -가 +

변완영 기자
기사입력 2020/01/15 [16:19]

▲ 전남 완도 '해양치유센터' 조감도  © 매일건설신문


전남 완도, 충남 태안, 경북 울진, 경남 고성 등 4개소에 2023년까지 ‘해양치유센터’가 건립된다. 센터를 중심으로 민간 투자를 통해 병원, 바이오 기업, 리조트 등을 유치해 해양치유산업 거점을 조성한다.  

 

해양수산부는 국민들의 건강한 삶과 연안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을 위한 ‘해양치유산업 활성화 계획’을 수립하고 15일 발표했다.

 

‘해양치유’는 갯벌·염지하수·해양생물과 같은 해양자원을 활용해 신체적·정신적 건강을 증진하는 활동을 의미한다.


각 거점은 차별화된 선도 사례로 육성할 계획으로 ▲스포츠 재활형(완도) ▲레저 복합형(태안) ▲중장기 체류형(울진) ▲기업 연계형(고성)으로 조성한다.

 

1차로 내년까지 완도치유센터를 건립하고, 나머지 3개소는 2023년까지 모두 건립을 완료 한다는 계획이다. 해수부는 2024년에 총 100만명이 방문을 통해 약 1900여명의 고용유발효과 및 2700억원의 연간 생산유발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해양치유 거점 외에도 우수한 해양치유 환경을 갖춘 어촌뉴딜 300사업지와 어촌체험마을을 해양치유 특화형 어촌으로 지정해 지역 자생형 치유공간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연안·어촌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해양치유를 활용한 건강 증진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지역 복지사업과 연계한 치유 콘텐츠도 마련한다.


해수부는 정보통신기술(ICT),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VR) 등 신기술을 활용해 장소·계절에 영향을 받지 않는 ‘스마트 해양치유’ 추진방안을 마련한다.

 

해수치유풀(Pool), 해양자원 가공·보관시설 등 해양치유 관련 제품의 개발과 특허·인증 등을 지원하고, 헬스케어 관련 해양바이오 기업 등 해양치유 분야 창업기업을 발굴·육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산림청(산림치유)·농촌진흥청(치유농업) 등 치유산업 관계부처, 독일·프랑스 등 해외 선진국과의 교류를 통해 협력사업도 발굴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해양치유 수요 확대를 위한 공공·민간보험 적용 방안을 장기적으로 모색하고, 해양치유 체험단 운영 등 홍보도 병행한다. 소득 수준이 높아지면서 건강관리·미용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는 중국·동남아시아 관광객 유치에도 나설 계획이다.

 

그밖에 ‘해양치유법’ 하위법령 제정을 통해 해양치유지구 지정 기준 및 절차, 해양치유 프로그램 인증 기준 등을 마련하고, 정책 지원조직을 지정해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해양치유서비스 제공을 위한 전문인력 양성 및 자격제도 마련을 추진하고, 시범교육기관을 운영해 지역인력 채용 확대를 도모한다.

 

김재철 해수부 해양산업정책관은 “이번 활성화 계획을 통해 해양치유산업을 대표 해양 신산업으로 육성해 바다를 찾는 국민들에게는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도록 돕고, 연안·어촌 지역경제에는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겠다.”라고 말했다.

 

▲ 지역특성에 맞는 해양치유센터 조성계획  © 매일건설신문



 

/변완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