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동서발전, 협력중소기업 소통경영 행보 시작

박일준 사장, 국산화 개발 기업의 현장 애로사항 청취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20/01/10 [08:36]

▲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왼쪽에서 두번째)이 하현천 터보링크 대표(왼쪽에서 첫번째)에게 생산 품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매일건설신문

 

동서발전은 8일 경남 김해시에 위치한 한국동서발전 중소기업협의회 회원사이자 현 협의회 회장 기업인 ㈜터보링크를 찾아 기업 현안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현장의 임직원을 격려했다.

 

2001년 설립된 ㈜터보링크는 유체윤활베어링을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중소기업이다. 2007년 동서발전과 거래를 개시해, 현재 동서발전과 ‘1,000MW 고압터빈용 틸팅 패드 베어링 국산화 개발’을 시행하고 있다.

 

또한, ‘내일채움공제 참여’ 및 ‘동서발전 글로벌 강소기업 선정’ 등 동서발전의 지원사업을 바탕으로 2019년 기준 해외수출 300만불, 국내시장 70억 원의 매출성과를 올렸다.

 

동서발전 박일준 사장은 이날 ㈜터보링크의 유체윤활베어링의 생산현장을 돌아보며 한국동서발전의 중소기업 지원 사업 중 향후 판로개척 및 상생금융 지원 등 맞춤형지원 방안을 함께 논의하고 현장의 애로사항에 대해 소통의 기회를 가졌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은 2019년에 이어 2020년에도 중소기업 현장 애로사항 청취 및 소통을 위해 이날 ㈜터보링크 방문을 시작으로 동서발전 중소기업협의회 소속 기업 60곳 방문을 추진할 계획이다.

 

 

 

/조영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