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건설기술인회관 신관 준공식 개최

연면적 4,367.42㎡, 지하 2층, 지상 9층

가 -가 +

허문수 기자
기사입력 2019/12/18 [09:12]

 

한국건설기술인협회(회장 김연태)17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 건설기술인회관 신관동 준공식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김연태 회장과 추병직 전 국토교통부 장관, 곽결호 전 환경부 장관, 한국건설인정책연구원 김경식 원장, 직무분야별 기술인회 회장, 협회 임원 및 공사 관계자 등 내?외빈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김연태 회장은 건설기술인회관 신관은 회원들의 회비인상을 최소화하면서 협회를 운영할 수 있는 자립기반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신관을 통해 발생한 수익은 회원 서비스 강화 및 복리 증진, 교육사업, 위상제고 사업 등 회원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86월 착공에 들어간 신관은 연면적 4,367.42부지에 지하 2, 지상 9층 규모의 신축동과 4층 규모의 주차장, 그 위에 세워진 증축동까지 세 동으로 구성됐다. 유선엔지니어링, 삼일기업공사, 가람건축이 각각 설계와 시공, 감리를 맡았다.

 

추병직 전 국토교통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독특하고 멋진 설계로 탄생한 건설기술인회관 신관은 건설기술인이 사랑하는 또 하나의 멋진 공간이 될 것이라며 준공식이 건설기술인의 자긍심을 높이고 협회가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건설기술인회관 신관은 협회를 방문하는 회원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각 건물을 연결한 설계를 반영했으며, 증축동의 일부 공간은 직무분야별 기술인회 전용 사무실로 운영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