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LX 직원들이 숨은 ‘맛집’ 추천해요

‘땅 이야기 맛 이야기’ 3탄 발간… 가성비·가심비 충족 167곳 소개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19/12/16 [09:38]

▲ ‘땅 이야기 맛 이야기’는 한국사보협회가 주최하는 ‘2019 커뮤니케이션 대상’에서 최우수 출판물 대상을 수상했다.    © 매일건설신문

 

국토정보공사(LX)가 직원들이 알음알음 찾아가는 숨은 맛집을 소개한 ‘땅 이야기 맛 이야기’ 세 번째 시리즈를 발간했다.


‘땅 이야기 맛 이야기’시리즈는 2013년부터 12개 지역본부, 169개 지사에 소속된 4000여 명의 직원들이 직접 발로 뛰어 찾은 공공기관 최초의 맛집 안내서이자 전국의 맛집 순례자들에게 이정표를 제시하는 가이드북으로서 LX를 대표하는 또 다른 브랜드가 됐다.


특히 올해는‘누구와 함께 갈까’에 초점을 두고 167개 맛집을 엄선했다. 동행하는 사람들을 배려하기 위해 ‘가성비’와 ‘가심비’를 만족시키는 다양한 메뉴를 소개하는 한편 가격·재료·서비스 등 세분화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맞춤형 맛집 추천이 가능하도록 신경 썼다.  


또한 지역별로 추천한 맛집 정보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하는 한편 인근 관광지까지 표시한 ‘맛집 지도’를 별책부록으로 제작함으로써 지도 한 장으로 원하는 맛집과 관광지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한 점도 눈에 띈다.


아울러 전북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으로서 LX가 위치한 전북지역의 숨은 맛집 정보를 별도로 담아내 ‘최고의 식도락 여행지 in 전북’을 재조명했다는 평가다.


이와 같은 완성도로 ‘땅 이야기 맛 이야기’는 한국사보협회가 주최하는 ‘2019 커뮤니케이션 대상’에서 최우수 출판물 대상을 수상했다.


최창학 사장은 “각종 정보가 넘쳐나는 시대에 LX 직원들이 추천하는 숨은 맛집 정보는 여전히 국민들로부터 사랑받고 있는 콘텐츠”라면서 “LX는 앞으로도 국민들로부터 사랑받고, 더 나아가 신뢰받는 국토정보 전문기관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땅 이야기 맛 이야기’는 비매품이며, LX홈페이지(www.lx.or.kr)와 LX어플리케이션 ‘랜디랑’에서도 검색할 수 있으며, 조인스닷컴(www.joins.com)과 교보문고, 영풍문고에서도 e북으로 무료로 다운로드해 받아볼 수 있다.

 

 

 

/조영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