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중부발전, 제2기 풍력정비 학교 개최

육·해상풍력 유지정비 인력 양성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19/12/13 [10:09]

▲ 중부발전이 11일 창원 두산중공업 러닝센터에서 제2기 KOMIPO 풍력정비 학교를 개최했다.      © 매일건설신문

 

중부발전은 11~13일 3일간 경남 창원 두산중공업 러닝센터에서 국산 풍력 제조사 두산중공업과 공동으로 ‘제2기 KOMIPO 풍력정비 학교’를 개최했다.

 

중부발전은 지난 10월 말에 제1기 정비학교를 유니슨 사천공장에서 2일간 개최한 바 있다. 제1기 교육을 통해 전문인력 40명을 육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 KOMIPO 풍력정비 학교는 석탄에서 신재생으로 에너지전환시 핵심이 되는 육·해상풍력 유지정비(O&M) 인력을 중부발전이 자체 양성해 풍력발전 이용률 제고에 기여하고, 해당 인력 활용을 통한 일자리 창출 및 국산 제조사와 협업을 통한 풍력설비 국산화율을 증대시킨다는 취지로 열렸다.

 

중부발전은 2022년까지 KOMIPO 풍력정비 학교를 통해 총 280명의 자체 O&M 인력을 양성할 예정이며, 해당 인력은 2020년부터 강원 및 상명풍력에서 경상정비를 집중 실습시켜 바로 현장에 투입할 수 있도록 전문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중부발전은 이번 교육을 계기로 두산중공업, 유니슨 등과 국내 풍력 제조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하여 서·남해안 해상풍력 공동개발 및 부품 국산화 지원 등 각종 상생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중부발전 박형구 사장은 “2030년까지 중부발전은 신재생 발전비율 20%를 달성하기 위해 풍력 전문인력 280명 육성 및 해상풍력 5GW를 개발할 수 있도록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