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철도공단, 설립 이후 기술사 최다 배출

핵심 기술 분야 7개 종목 12명 신규 배출, 총 113명 기술사 보유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19/12/06 [09:40]

▲ 철도시설공단 본사 사옥          © 매일건설신문

 

철도시설공단은 올해 국가기술자격 최고 영예인 기술사를 공단 설립 이래 최다 배출했다고 6일 밝혔다.

 

기술사는 기술 분야에 관한 고도의 전문지식과 실무경험에 입각한 응용능력 보유자로서 국가기술자격 체계 상 기능사, 산업기사, 기사보다 상위에 있는 자격증이다.

 

공단은 철도분야 핵심 인재 양성을 위해 내·외부 우수 강사진을 확보해 전문자격증 취득과정을 운영한 결과, 전기철도 등 핵심 기술 분야 7개 종목 12명의 기술사를 신규로 배출하고, 이로서 총 19개 종목 113명의 기술사를 보유하게 됐다.

 

김상균 이사장은 “2024년 말까지 기술사 취득인원을 정원의 10%인 200명 이상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라며 “철도사업의 계획·설계 등 전 분야에 걸쳐 최고 수준의 전문 기술력을 갖춰 더 안전한 철도를 건설함은 물론 세계 철도시장 진출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