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건설경기, 2020년 초중반까지 침체 상황 지속 전망

건산연, 불황기 건설기업의 2가지 대응 전략 제시

가 -가 +

허문수 기자
기사입력 2019/12/02 [10:59]

 

한국건설산업연구원(원장 이상호)불황기 건설기업의 성공적 경영전략 모색연구보고서를 통해 건설경기 불황이 2020년대 초중반까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국내 건설경기는 2018년 하반기 이후 불황기에 진입했다. 건설투자의 순환변동치는 2017년 중반에 정점을 기록한 이후 빠른 하락세를 보였는데 2018년 하반기 이후 기준선 아래인 불황국면으로 진입했다.

 

이홍일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최근 정부가 생활 SOC, 도시재생, 국가균형발전프로젝트 등 건설투자 대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계획 수립, 설계 등 착공 절차를 고려하면 해당 대책은 20212022년 이후 본격적으로 건설투자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국내 건설시장에서 공공부문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30%에 불과해 주택을 중심으로 한 민간 건설경기의 빠른 하락세를 반전시키기는 어렵다. 결국 정부가 발표한 건설투자 활성화 대책, 3기 신도시 조성이 본격적인 건설투자로 이어지는 2020년대 초중반까지는 건설경기는 침체 상황이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이 연구위원은 불황기 건설기업의 성공 전략을 불황기 기업 생존력 확보를 위한 전략, 회복기에 대비한 선제적 투자 전략 등 두 가지로 크게 구분하고 우선 기업 생존력 확보 전략의 구체적 열 가지 실행 방안(10계명)을 제시했다.

 

이와함께 이 연구위원은 생존력 확보 문제를 해결한 기업의 경우 선제적 투자 전략을 수립, 이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연구위원은 불황기 중 선제적 투자에는 투자비용 절감, 경기 회복시 기회 선점 등의 장점이 있다. 무엇보다 불황기 중 긴축경영을 지속하면 긴축경영의 함정에 빠질 수 있어 선제적 투자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선제적 투자 시기로는 불황 수준이 가장 심각한 2021년을 지목했다. 이에 대해 이 연구위원은 향후 23년 정도 지난 시점이 불황이 가장 심각해 자재와 인건비, 장비 등의 투자비용 측면에서 가장 유리하다또한 해당 시기가 경기 회복기 진입을 앞두고 있어 사업부지 확보, 인력 배치 등의 선제적 투자를 통해 회복기에 기회를 선점하는 효과가 있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