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전, ‘공공기관 혁신 현장 이어달리기’ 행사 개최

한전 등 4개 기관 우수 혁신사례 소개·다양한 신기술 체험 기회 제공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19/11/20 [16:58]

▲ 제2회 공공기관 혁신 현장 이어달리기 행사 모습         © 매일건설신문

 

한국전력은 19일 한전 본사에서 전력거래소, 한전KPS, 한전KDN과 공동으로 ‘제2회 공공기관 혁신 현장 이어달리기’ 행사를 개최했다.

 

공공기관 혁신 현장 이어달리기는 공공기관 혁신 우수사례와 성공요인에 대해 산업부 산하 기관간 학습 기회를 제공해 지속 가능한 혁신문화 조성 및 역량 향상을 촉진하기 위한 행사다. 이어달리기 형식을 활용해 분기별로 개최되고 있다.

 

이번 공공기관 혁신현장 이어달리기에는 이호준 산업통상자원부 정책기획관, 박형덕 한전 기획부사장을 비롯해 공동 개최기관 4개사를 포함한 41개사 공공기관 혁신 담당자 등 약 1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공동 개최 4개 기관의 혁신 우수사례 발표, 혁신 관련 특강, 미래 신기술 전시 및 드론 활용 이벤트 등 다양한 세션으로 진행됐다.

 

한전은 에너지 분야 온라인 비즈니스 플랫폼인 ‘EN:TER’와 전력 사용 데이터를 활용한 신서비스 모델인 ‘1인 가구 안부 살핌 서비스’ 등 디지털변환 혁신 사례를 소개했다.

 

전력거래소는 신재생사업자 대상 다양한 정보 제공을 위한 ‘대국민 신재생 Open Platform’ 에 대해, 한전KPS는 마이스터고 학생 대상 기술교육을 통한 취업지원 프로그램인 ‘패러데이스쿨’ 사업을, 한전KDN은 블록체인을 활용한 채용 시스템 혁신사례를 발표했다.

 

특히 행사장에는 ‘2019 BIXPO(빛가람 국제전력기술 엑스포)’에서 호응도가 높았던 미래 전력산업 체험, 무인 전력설비 360도 지능형 감시, 드론 활용 OPGW 점검 가상훈련 등 3개의 프로그램*을 참석자들이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됐다.

 

박형덕 한전 기획부사장은 “에너지·무역·기술 등 혁신성장 핵심 분야의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의 혁신은 우리 나라의 미래 성장동력 창출의 소중한 자산이 될 것이므로, 이 행사가 전체 공공기관을 대표할 우수한 사례 창출의 계기로 활용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