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LX, 상해임시정부 VR·AR 체험 부스 운영

11일부터 7일간 광화문광장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19/11/12 [16:58]

▲ LX는 11일부터 7일간 광화문광장에서 상해임시정부 VR·AR체험 부스를 운영한다.           © 매일건설신문

 

국토정보공사(LX)와 대통령 직속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행사 추진위원회’가 17일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11일부터 7일간 광화문광장에서 상해임시정부 VR·AR 체험 부스를 운영한다.

 

이번 체험부스에 활용되는 AR·VR콘텐츠는 LX가 지난해 6월부터 정부와 긴밀하게 협의하면서 상해 현지 임시정부청사를 직접 찾아가 측정한 3차원(3D) 정밀측량 데이터를 통해 제작됐다.  

 

LX는 100년 전 상해임시정부와 역사적 인물들을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을 통해 만나보고 임시정부 자금조달 미션, 백범과 사진 찍기 등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체험부스를 오는 17일까지 운영한다. 

 

최창학 사장은 “순국선열의 날을 앞두고 상해 임시정부를 만나볼 수 있는 VR체험관을 다시 마련했다”면서“앞으로도 혁신적인 기술을 토대로 독립운동의 역사를 발굴하고 정리하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4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행사식에서 LX가 운영한 상해임시정부 AR·VR 체험부스는 10일간 약 2만여 명이 방문했다.

 

 

 

/조영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