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철도공단, 간이형 종심제 첫 시범사업 입찰공고

적정공사비·기술력 확보 위한 입찰제도 개선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19/11/11 [16:42]

▲ 철도공단 사옥 전경             © 매일건설신문

 

철도시설공단은 철도 건설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새로운 입찰 제도인 ‘간이형 종합심사낙찰제(간이형 종심제)’ 첫 시범사업을 입찰공고 했다고 11일 밝혔다.

 

간이형 종심제란 300억 이상 공사를 대상으로 시행 중인 종합심사낙찰제를 중·소규모 공사(100억 이상~300억 미만)에 적용해 낙찰자 결정 시 가격과 기술력 모두를 균형있게 평가할 수 있도록 하는 입찰제도다.
 
공단은 이번 시범사업으로 동두천∼연천 복선전철 연천역 외 3동 건축공사(277억원 규모)를 포함해 2개 사업을 발주했다.

 

아울러 공단이 발주하는 첫 번째 간이형 종심제 시범사업인 점을 감안해 29일 수도권본부 3층 강당에서 입찰 방법 및 일정 등을 상세히 설명하는 현장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간이형 종심제 시범사업은 기술력 있는 업체가 건설현장에서 제값을 받고 일할 수 있도록 건설제도를 개선하는 게 핵심”이라며 “이번 시범사업의 성공적인 수행과 실질적인 성과분석으로 간이형 종심제를 제도권에 정착되게 하여 철도 건설산업의 경쟁력이 한층 더 강화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