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기획] 지하안전, 어디까지 안전 담보하나?

“대심도, 지하함몰 영향 적어” vs “그래도 불안하다”

가 -가 +

변완영 기자
기사입력 2019/11/11 [10:46]

김영근 소장, “BIM 등 통합관리 시스템 구축 필요”
청담동 주민, “안정권 및 재산권 침해 우려”

 

▲ 지하안전토론회가 지난달 30일 건설기술연구원 주최로 킨텍스에서 열렸다.  © 매일건설신문


“도심구간 통과 시 상부 영향범위 최소화를 위한 초 근접 병설터널, 복층터널 등의 적용을 검토해 볼 만하다”

 

지난달 30일 열린 지하안전 토론회에서 김창용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차세대인프라센터장은 이같이 대안을 제시했다.

 

최근 지하개발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우려가 증가함에 따라 국내 지하공간 개발의 현 주소를 점검하고 향후 개선 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토론회가 지난달 30일 열렸다.

 

김창용 박사는 ‘도심 지하 안전 확보 기술 개발 현황 및 향후 개선방향’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단면 효율화·안전성·다목적 활용 등을 이유로 TBM 및 복층터널 적용사례가 많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 박사는 지하40m 대심도 터널은 지하공간이용 경제성 및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지반함몰 등 영향을 최소화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내 도심지 여건 변화에 따를 지하화 요구와 필요성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면서 “특히 대심도 지하공간은 토지이용에 대한 보상비가 적고, 지상·지중 지장물의 간섭이 최소화뿐 아니라 지진발생시 구조물 피해 우려가 매우 낮다”고 언급했다.

 

반면 서울 강남구 청담동 주민들은 “GTX-A노선이 내 집 밑을 통과해선 안 된다”며  “GTX-A 노선 통과로 집값이 현 시세의 30% 떨어질 것”이라며 안전(정)권 침해뿐만 아니라 재산권 침해까지 주장하고 있다.

 

서울 용산구 후암동 주민들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안전 문제와 집값 하락 등을 내세워 GTX 노선을 반대하고 있다. 후암동 주민들은 “이 일대 주택은 대부분 지은 지 80년을 넘겨 진동에 취약하다”며 “지하에 GTX가 다니면 밤마다 집이 무너질까 봐 불안에 떨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영근 ㈜건화 기술연구소장은 “국내 도심 지하개발에서도 선진국 사례를 토대로 통합디지털 지하개발 플랫폼 구축 등 종합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하개발은 한국뿐만 아니라 대부분 선진국에서 미래 교통대안과 개발공간으로 이미 인식되고 있다는 것이다. 싱가포르, 핀란드, 홍콩 등은 정부 주도의 지하개발 마스터플랜을 수립했고, 헬싱키와 시드니 등에선 도심 지하개발이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김 소장은 발표를 통해 “BIM 등으로 응용된 데이터 기반 통합관리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고, 선진기술 적용으로 공학적 문제에 대한 솔루션을 제공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체계적인 안전 및 환경 관리 프로세스를 적용하는 엄격한 글로벌 표준을 도입하고, 다양한 민원을 해결 할 수 있는 의사소통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한편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주관으로 킨텍스에서 열린 ‘지하안전 토론회’의 부제는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대심도 지하개발 안전 토론회’였다.

 

이번 행사는 해외 도심 지하의 건설 사례고찰을 통해 국내 적용방안, 지하공간 이용과 관련해 국내 제도 현황 및 향후 개선 방향에 대한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주제발표 이후 산·학·연 이해당사자가 참여하는 패널토론을 통해 갈등 원인과 해결방향등 심도 있는 논의가 이어졌다.

 

 

/변완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지하안전, 대심도터널, GTX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