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지하공간통합지도’ 오류율 60%… 국토부 “GPR 예산 확보”

올해까지 지도 구축에 290억원 투입… “정확도 높여야”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19/10/14 [16:31]

 ▲ GPR(Ground Penetrating Radar·지표투과레이더) 장비              © 매일건설신문

 

지하공간통합지도의 특정 지도 데이터 오류율이 최대 6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하공간통합지도는 지하도로, 지하철 등 기존 지도 데이터에 지하에 매설된 통신선 가스관 열수송관 상하수도, 전력선의 지도데이터를 통합한 것이다. 국토부는 그동안 예산 194억원을 집행해 전국 15개시의 지하공간통합지도를 구축했다. 올해까지 총 29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지하공간통합지도 구축사업 현황 및 시설물별 데이터 신뢰성’ 자료에 따르면 한국전력이 제출한 전력계통 지하지도의 심도(깊이) 오류는 61.9%에 달했고 KT가 제출한 통신선의 심도 오류도 40.1%에 달했다. 열수송관의 심도오류도 28.4%에 달했고, 평균오류는 전력 31.7%, 통신 25.4%, 열수송 20%에 달했다.

 

그러나 이러한 오류가 발견돼 관리 주체인 한국전력(전력계통 지도), KT(통신계통 지도), 지역난방공사(열수송관 지도) 등에 오류 수정을 요구했지만, 법적·제도적 요구 권한이 없어 주체들은 데이터 수정에 응하지 않고 있다.

 

윤관석 의원은 “200억원의 예산을 들여 만든 지도를 활용할 수 없다면 큰 낭비 사례로 지적될 것”이라며 “사업관리를 공공기관에 명확히 위임하고 자료요구권, 자료수정요구권 등을 부여해 데이터 정확성을 높여야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국토부는 내년부터 ‘지하공간통합지도’의 데이터 오류 수정을 위해 관련 예산 확보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 관계자는 “전국 지하시설물의 안전을 위해 지하종합정보 구축이 필요하지만 종이지도를 전산화하는 과정에서 유기관별 시설물의 정확도가 미흡하다”며 “지도 구축 GPR 장비 도입을 위한 예산 확보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