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건설공제조합, 우리은행과 해외보증 지원 MOU

26개국 우리은행 지점들과 지급보증서 발급 협조

가 -가 +

허문수 기자
기사입력 2019/07/18 [16:40]

건설공제조합은 우리은행과‘해외건설공사 구상보증(Counter Guarantee)’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두 기관은 해외에 진출하는 국내 건설사의 원활한 해외공사 수행을 위한 보증발급 업무에 협력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보증 절차, 한도 등을 결정했다.

 

통상 국내 건설사가 해외건설공사를 수주하려면 발주처는 계약불이행에 따른 손해를 담보할 수 있는 현지 은행의 보증서를 요구하게 된다. 이때 현지 은행은 국내 건설사에 대한 이해가 부족해 보증 발급이 원활하지 않거나 높은 수수료를 요구하는 경우가 많아 조합원들의 해외공사 수주에 걸림돌로 작용해왔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조합은 26개국에 소재한 우리은행 지점들과 긴밀한 협조를 바탕으로, 조합이 발급한 구상보증을 담보로 우리은행이 현지 발주처에 지급보증서를 발급할 수 있도록 했다.

 

1만 2000여 국내 건설사를 조합원으로 둔 조합과 해외 26개국 445개 글로벌 네트워크를 보유한 우리은행은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 건설사들의 해외건설공사 수주에 필수적인 보증 발급을 신속하고 저렴하게 처리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조합 관계자는“중소 건설사 대부분은 해외 프로젝트 수주 후에도 보증 발급, 자금조달 등 금융지원 측면에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국내 최다 글로벌 네트워크를 보유한 우리은행과의 협약으로 신속하고 편리한 보증서 발급을 가능케 하고, 은행 여신한도를 조합이 부담함으로써 조합원의 실질적인 부담을 덜어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우리은행과 MOU를 성료한 조합은 향후에도 국내외 주요 금융기관과의 공조를 통해 조합원의 원활한 해외보증 발급을 지원하는 한편, 해외건설 내실화와 수주 확대를 위한 금융지원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허문수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