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기산업진흥회, 베트남서 대규모 전력전시회 개최

17~20일, ‘2019 베트남-한국스마트전력에너지전시회’ 열어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19/07/17 [16:53]

▲ 베트남 전시회 공동 테이프 커팅식 모습                       © 매일건설신문

 

전기산업진흥회와 코엑스는 한국전력, 남동발전 등 발전6개사와 공동으로 우리나라 전력 기업들의 아세안 지역의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해 신남방정책의 핵심국가인 베트남 호치민에서 ‘2019 베트남-한국스마트전력에너지전시회(17~20일)’를 호치민 SECC 전시장에서 개최한다.


베트남은 연평균 6% 이상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하며 전력소비량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베트남 정부는 전력분야에 대규모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제7차 베트남 국가전력 개발계획에 따르면 베트남의 발전설비용량은 2015년 37.5GW(기가와트)에서 2030년 129.5GW로 확충되고 신재생에너지의 발전비중도 21%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전시회는 현지 전력 관련 단일 전시회 최대 규모인 152개사 206부스 규모로 개최된다. 과거 단일 품목단위의 전시회 참가에서 벗어나 발전, 송배전, 신재생, 계측기기 등 한국의 전기산업을 토탈 홍보를 통해 참관 바이어들에게 다양한 제품을 소개함으로써 실효성 있는 전시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내수시장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의 수출촉진 지원을 위해 한국전력(50개중소기업 지원), 남동발전등 발전6사(30개 기업 지원), 광주테크노파크(16개사 지원), 전남도(10개사), 한전KDN, 전기연구원, 에너지공단 등 국내 관련 기관 및 단체들이 함께 참여한다. 또한 LS산전, 대한전선, 일진전기등의 대기업과 파워맥스, 인텍전기전자등 한국을 대표하는 중소기업들이 대거 참가해 베트남 및 인국국가에 한국제품 홍보에 나선다.
 
전시회 기간 중 다양한  부대행사도 개최될 예정이다. 먼저 참가업체와 바이어간의 1:1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하는 수출상담회 행사에는 베트남 및 인근 국가 바이어 130명을 초청해 실질적인 참가성과를 극대화 시킬 예정이다. 한국의 우수한 기술 운영 노하우를 소개하는 전력 컨퍼런스에는 한국전력, 남동발전, 에너지공단 등이 참여하여 베트남 전력청 및 전기업종 관계자들에게 우리 기업들의 기술을 소개함으로써 우리 중소기업의 수출지원을 간접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베트남 진출전략세미나 개최를 통해 우리 참가기업이 베트남 시장진출 시 필요한 각종 규제, 법률, 관세 등에 대한 내용을 현지 한국진출 전문가를 통해 상세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전시회 첫째날인 17일에는 전기산업진흥회(KOEMA)-코엑스-베트남기계전기협회간의 3자 MOU 체결을 통해 양국간 동 전시회 협력은 물론 회원사간 상호 교류를 위한 기반도 마련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전시회는 현지 전력 전문전시회인 ‘베트남국제전력설비전(Vietnam ETE, 190개사 354부스)’과 동시 개최되며 두 전시회의 전체 전시규모로는 342개사 560부스로 아세안국가 전력전시회로는 가장 규모가 큰 전시회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조영관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