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LX, 농림부와 ‘디지털 팜맵’ 구축

농산물 수급 안정 위한 예측모델 개발 지원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19/05/20 [15:22]

▲ 중앙 좌측 박범수 농림부 정책기획관, 우측 김택진 LX국토정보본부장                     ©매일건설신문

 

국토정보공사(LX)가 농림축산식품부와 스마트한 농산물 관리를 위해 정확한 위치 기반 서비스를 토대로 한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LX는 20일 세종 정부청사에서‘GIS 기반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농업 분야의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지원함으로써 농산물 수급 불안정 해결 등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에 따라 LX는 시범지역인 제주도와 강원도 평창군 농지를 대상으로 드론(UAV)을 띄워 지적기반의 정확한 디지털 팜맵을 구축하고 농림축산식품부가 제공한 다양한 농업 데이터를 접목시켜 농산물 수급 안정을 위한 예측모델 개발을 지원하겠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해 LX는 국토정보기본도 위에 드론 플랫폼을 접목시켜 농지의 위치정확도를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한편 드론 영상의 갱신체계를 만들어 품질검증·표준화 모델로 확대 구축할 방침이다.  

 

드론을 활용해 농지를 조사할 경우 기존 항공 촬영보다 10배 이상 뛰어난 해상도 영상을 확보할 수 있어 30~50% 비용 절감은 물론 촬영기간이 4배 이상 단축되기 때문이다.

 

이처럼 가격 변동 폭이 큰 농산물이 재배되는 제주도와 강원도 평창군에 관련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한다면 적정한 재배면적 유지는 물론 농가 소득 안정화로 이어져 농산물 수출 확대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예측된다.

 

최창학 LX 사장은 “농업 분야 빅데이터 플랫폼의 성공적 구축을 통해 농가 소득 안정과 생활 물가 안정이 될 수 있도록 공공기관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