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에너지공단, 에너지서포터 통한 동반성장사업 확대

에너지서포터 사업 발대식 개최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19/05/20 [13:50]

▲ 20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에너지공단 고재영 상생협력이사(왼쪽 두 번째) 및 에너지서포터 수행기관 3개사 대표가 청렴·인권존중․갑질 근절을 위한 서약식을 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에너지공단은 20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위 ‘2019년 에너지서포터 발대식’을 개최했다.

 

에너지서포터 사업은 현업에서 은퇴한 에너지부문 전문가를 에너지서포터로 고용해 에너지관리 인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에 컨설턴트로 보내 에너지 효율 향상 및 온실가스 감축 유도를 지원하는 중소기업 맞춤형 지원 사업이다.

 

공단은 2010년부터 동 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으며 올해도 에너지서포터들이 300개 중소 사업장에 직접 방문해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그동안 서포터사업을 통해 1만1천여 개 중소기업의 에너지효율 향상 및 온실가스 감축을 지원해왔으며, 약 5만4천toe(석유환산톤)의 에너지절감 잠재량을 발굴했다.

 

특히 올해는 전년도부터 추진했던 ‘대기업 연계 동반성장 기술지도’를 더욱 확대하여 에너지효율지도의 전문성을 한층 더 강화할 계획이다.

 

공단은 이날 발대식에서 서포터 12명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며 사업의 본격적인 착수를 알렸다. 또 공단 및 각 수행기관의 대표는 현장 컨설팅 시 발생할 수 있는 부패행위 및 갑질을 근절하고, 인권존중을 통해 대내외 모범적인 사업이 되도록 노력할 것을 서약했다.

 

에너지공단 고재영 상생협력이사는 “대기업 에너지 담당 전문가와 연계한 에너지 관리 노하우 전수를 통해 중소기업의 기술역량 강화와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네트워크 구축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에너지서포터, 에너지공단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