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도로교통공단, 자율주행차 상용화 등 연구 성과 발표

25일, ‘제17회 교통과학연구 성과발표회’ 개최

가 -가 +

홍제진 기자
기사입력 2019/04/25 [16:52]

▲ 제17회 교통과학연구 성과발표회 모습            © 매일건설신문

 

도로교통공단은 25일 서울 양재동 더-K호텔에서 ‘제17회 교통과학연구 성과발표회’를 개최했다. 발표회에는 대한교통학회, 경찰청, 치안정책연구소,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계명대학교 등 교통 유관기관 연구자 및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날 발표된 주요 연구성과로는 자율주행차 상용화 대비 ▲커넥티드 차량의 도심 운행지원을 위한 교통신호 정보제공 기술개발 ▲구간단속장비 효과분석 및 설치기준 연구 등 최근 교통이슈가 주를 이뤘다.

 

도로교통공단 최은진 선임연구원은 “자율주행 차량의 도심 주행을 위해선 핵심 교통인프라인 신호정보를 제어기에서 자율주행 차로 실시간 제공할 수 있는 기술이 필수적”이라며 “이번 연구를 통해 커넥티드 차량의 교통신호 정보제공 기술을 개발해 경찰청 표준규격으로 반영된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이 기술은 차세대 지능형 교통 시스템(C-ITS) 신호위반 위험경고 서비스 제공 기반기술로 활용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경식 책임연구원은 구간단속장비의 효과분석 및 설치기준에 관한 연구 수행 결과를 발표했다. 홍 연구원은 “구간단속장비의 교통사고 감소 효과분석 결과, 설치 전에 비해 교통사고 심각도가 최고 70% 이상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며 “특히 이번 연구를 통해 인명피해 사고 예측모형이 개발됐고 이를 토대로 구간단속장비에 대한 정량적 설치기준도 마련돼 전국적으로 확대 적용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도로교통공단은 두 연구 이외에도 가상현실을 이용해 운전 중 위험 예측 및 대응 능력과 안전태도 수준을 측정할 수 있는 ‘가상현실기반 운전능력 평가도구 개발 연구’와 현재 공단 도시교통정보센터에서 제공하고 있는 ‘교통정보서비스 표출기준 개선 및 상세교통정보 기반 서비스에 관한 연구’도 함께 발표했다.

 

정준하 도로교통공단 교통과학연구원장은 “자율주행, AI, 빅데이터 등 미래 신성장 동력사업 마련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홍제진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